"AZ백신-혈전 관련성" 발표에 접종제한 확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독일·프랑스·영국 이어 벨기에·이탈리아 결정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과 혈전의 인과관계 가능성을 인정한 EMA(유럽의약품청)의 발표 이후 접종 연령을 제한하는 유럽 국가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7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벨기에와 이탈리아는 이날 각각 55세 이하와 60세 이하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중단했다.


벨기에 정부는 18~55세 성인에게 아스트라제네카 외에 다른 백신을 접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56세 이상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계속 접종한다.

또 벨기에는 EMA에 구체적인 연령별 이익-위험 분석을 요청했다.

이탈리아는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60세 이상에게만 우선 접종한다고 말했다. 다만 60세 미만 성인이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했다면 2차 접종을 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EMA는 이날 "백신을 접종한 지 2주 안에 매우 드물게 혈소판 감소와 함께 혈전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중인 핀란드 의료진. 연합뉴스
구체적으로 지난 4일까지 EEA(유럽경제지역‧EU회원국+3개국)에서 백신을 접종한 3400만회 가운데 169건의 뇌혈전(CVST) 사례가 보고됐다. 특히 대부분은 60세 미만의 여성이었다.

하지만 EMA는 백신 접종에 대한 새로운 권고안을 내놓진 않았다.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권고안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영국 정부의 자문단인 백신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JCVI)도 백신과 혈전의 연관 가능성을 인정하며 30세 미만의 여성에게 백신 접종을 중단하라고 권고했다. JCVI는 "안전성을 우려한다기 보다는 극도로 조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독일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을 60세 이상과 고위험군으로 제한했다. 프랑스는 55세 이상에게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