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시개]女노동자는 왜 7m 타워크레인에 매달렸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7m 타워크레인 위에서 벌어진 황당 사건의 전말
시공사 계약건 두고 노동 조합원들 다툼 번져
"남성 건설노동자에 폭행·성추행 당했다" 호소한 A씨
엄벌해달라며 靑청원 올려…5만명↑ 동의 받아

타워크레인 위 충돌 장면을 멀리서 바라보는 경찰. 네이버 밴드 캡처
지난 3월 29일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의 한 공동주택 신축공사현장. 노조 조합원들끼리 격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여성 근로자와 여러 남성들이 7m 높이의 타워크레인에 매달린 채 1시간 가량을 대치하면서 위험천만한 순간들이 연출됐다.


시공사 계약건을 두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및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동조합 사이의 대립 구도가 다툼으로 번진 것이다.

한국노총 여성 조합원 A씨는 "근로계약에 따라 출근하던 도중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및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동조합 소속 남성 조합원 수십명에게 둘러싸여 집단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수의 남성 조합원들이 일자리를 빼앗기 위해 온몸을 짓누르며 위협했다고도 전했다. 이 과정에서 "지상 7m 높이의 타워크레인 위에서 떨어뜨리기 위해 가슴 및 음부 등을 짓누르는 등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행위까지 저질렀다"는 것이다.

조합원 건설노동자 다툼 현장. 네이버 밴드 캡처
주변 노동자들이 촬영한 영상 속에는 "살려달라"고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하는 A씨의 목소리와 "다 XXX 깨져", "다 떨어져 XX" 등 각종 욕설이 난무하는 장면이 담겨있다.

결국 A씨는 폭행으로 인한 타박 및 호흡곤란과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고 한다.

이에 한국노총 여성위원회는 "육체적·사회적 약자인 여성에 대한 폭력은 어떠한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 이번 사건을 자행한 조직은 즉각 공개 사과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라"며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저는 아파트 공사현장의 여성근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사건이 커지는 모양새다. 현재까지 해당 청원은 5일 17시 기준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더 클릭!



한국노총 홈페이지 캡처
청원에 따르면 A씨는 다수의 남성 노동자들에게 물리적인 폭행은 물론 성추행과 욕설로 인해 정신적인 공황상태와 불안장애까지 겹쳐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약 7m 높이의 타워크레인 난간에 매달린 그는 "다수의 남성노동자들이 이미 짐승이 되어 어깨를 발로 누르고 욕설을 내뱉었다"면서 "앞뒤에 있는 남자들이 가슴을 강하게 압박해 숨을 제대로 쉴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A씨는 "살려달라 소리쳤지만, 당시 출동한 경찰은 남의 일인양 구경만 하고 있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폭력을 가한 남성들과 멀뚱히 구경하듯 지켜만 보고 있던 경찰들도 엄벌에 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측은 5일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시공사 업체와 고용 관련한 이야기가 오갔고 출근하라 통보를 받았던 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반면 같은 날 한국노총 측은 민주노총 건설노동조합 및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동조합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열어 "시공사 측과 계약을 한 건 우리"라고 주장하면서 팽팽히 맞서고 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 역시 시공사와 근로계약서를 작성했다는 입장만 되풀이할 뿐, 피해자에 대한 사과문 등의 별다른 후속 조치를 실시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민주노총 측은 "한국노총 측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해 관련 보도의 시초가 됐던 언론사에 진정서를 넣을 예정"이라고 입장을 정리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