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해운대 질주 포르쉐' 운전자, 사고 전 대마 흡입 시인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지난 14일 오후 부산 해운대의 한 도로에서 포르쉐 차량이 2차례 접촉사고 이후 멈추지 않고 질주해 7중 충돌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한 명이 크게 다치고 6명이 경상을 입었다.(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제공)
네이버채널 구독
부산 해운대 도심을 질주해 7중 충돌 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가 사고 전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경찰 조사 과정에서 시인했다. [9.15 부산CBS노컷뉴스='해운대 7중 충돌' 포르쉐, 앞서 2차례 사고낸 뒤 광란의 질주(종합)]


부산경찰청은 해운대 7중 충돌사고 운전자 A(40대·남)씨에 대한 1차 조사에서 A씨가 사고 전 차 안에서 대마를 흡입한 사실을 시인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사고 원인 조사 과정에서 A씨로부터 이런 내용의 진술을 확보한 뒤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특히 차량에 부착된 자동차 사고기록장치(EDR)를 분석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4일 오후 5시 40분쯤 자신의 포르쉐 차량을 몰고 해운대구 옛 스펀지 앞 도로에서 정차 중이던 아우디 차량 측면을 들이받고 도주했다.

중동역 방향으로 달아나던 포르쉐는 중동지하차도에서 앞서 가던 포드 차량을 추돌했다.

A씨는 2차례 사고에도 멈추지 않고 중동역교차로로 내달려 앞서 가던 오토바이와 그랜저, 반대 차선 버스 등을 잇따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를 포함한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6명도 경상을 입었다.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