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감염시킨 엄마의 눈물…中 웨이보를 적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엄마 확진, 첫째 아들 확진 판정
둘째 아들은 이모가 맡아서 보아주기로
아빠는 확진검사 포기하고 첫째 아들 곁으로

중국 우한 임시병원 내 모습(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에 감염되고도 병상을 구하지 못해 숨져간 일가족 4명의 비극에 애통해 하던 중국인들이 이번에는 확진판정을 받은 엄마와 아이들이 뿔뿔이 흩어져야 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회복을 기원하는 간절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18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는 '지아이진티엔'(只爱琴天)이라는 필명의 이용자가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던 하루였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려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두 아들을 둔 엄마로 추정되는 이용자는 기침이 심해지자 내키지는 않았지만 아이들을 위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끝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렇다면 우리 아이들은? 그 날 오후 두 아이들을 데려가서 채혈검사를 했다. 다행히 모두 정상으로 나왔다.


하지만 이 기분도 잠시 CT(컴퓨터단층촬영) 결과 큰 아들이 감염된 것으로 나오자 엄마는 자신의 감염사실보다는 괜히 출근해서 자식들에게 바이러스를 옮겼다는 자책감에 하염없는 눈물을 흘렸다.

문제는 또 있었다. 자신도 격리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큰 아들은 어린이 병원으로 보내져야 하는데 혼자 남겨지게 된 세살짜리 둘째 아들 생각에 막막함이 앞섰다.

다행이 결혼한 이모가 둘째 아들을 맡아주겠다고 해서 한시름 덜고 첫째를 어린이 병원에 입원시키기 위해 집을 나섰다.

그는 병원으로 가는 길에 펼쳐지는 우한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면서 아들에게 "다 낫고 나서 제대로 야경을 감상하자"고 말했다. 이에 아들이 그러자고 했고 맛있는 것도 많이 먹으면서 다 나은 것을 축하하기로 했다.

어린이를 병원에 입원시키려면 보호자가 있어야 하는데 엄마는 확진 상태여서 병원도 못들어가는 실정. 결국 남편이 코로나19 확진검사를 포기하고 아들을 지키기로 했다.

지아이진티엔(只爱琴天)이라는 필명의 이용자가 올린 글 전문.(사진=웨이보 캡처)
최악의 하루였던 이 엄마에게 그나마 위안이 되는 소식은 그의 어머니가 종난병원에 입원해서 치료를 받게 됐다는 것. 그의 어머니도 역시 코로나19에 걸린 것으로 보인다.

이 엄마는 두 아들에게, 본인이게 외친다. "아들들아 우리 모두 잘 치료해서 퇴원하면 가족이 다시 모일 수 있어!" 그러면서 많은 격려를 달라고 우한에게, 네티즌에게 호소한다.

이 글이 오르자 해당 글에는 힘내라는 의미의 '加油' 댓글이 쇄도하고 있다. 이 엄마의 간절한 소망대로 평범했던 이 가족들은 다 나아서 우한의 야경을 즐길 수 있을까?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