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운동의 꽃 '유세차량', 어떻게 만들어질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차량 크기, 설치 장비에 따라 하루 대여비 100~300만원선

유세차량 홍보 책자 = CBS노컷뉴스 총선기자단 홍석훈 기자
민주주의의 꽃이 선거라면, 선거운동의 꽃은 어쩌면 ‘유세차량’이 아닐까. 후보자를 태우고 LED 불빛과 우렁찬 선거송이 나오는 유세차량은 오직 선거철에만 만날 수 있는 독특한 풍경이다.

유세차량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후보자의 입과 발이 되면서 총선 현장을 누비게 된다. 때로는 후보자와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만들어내고, 때로는 의도하지 않은 논란을 만들어 내기도 한다.

4·13 총선을 한 달여 앞둔 지금, 유세차량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을까.

◇ 늦어진 공천만큼 급박해진 유세차량 제작 현장

경기 김포시 대곶면에 위치한 한 유세차량 제작공장. 100평이 조금 넘는 작업장에는 화려한 변신을 기다리는 철제 프레임이 켜켜이 쌓여 있었다. 작업장 곳곳에서는 전동그라인더와 용접 불꽃이 쉴 새 없이 번쩍였다.

공장의 한 관계자는 "이번 총선에는 50대 정도 제작을 예상하고 있다"며 "그래도 200개도 넘게 제작했던 2014년 지방선거 때보다는 덜 바쁜 편"이라고 했다.

그런데 이번 총선은 좀 다르다. 선거구 획정 지연과 각당의 공천관리위원회 갈등 등으로 공천 확정이 계속 늦어지고 있어 제작업체측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유세차량 제작업체 (주)에바다의 손현민 이사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다가오는데 각 당의 공천 일정이 늦어져 걱정"이라며 "막판에 발주 물량이 쏟아지면 감당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 유세차량, 어떻게 제작돼서 후보자에게 전달될까

실제 유세차량을 제작하는 데에는 1개월 정도가 소요된다. 먼저 차량에 올릴 프레임을 만들고, 15일 전부터는 음향기기와 LED 전광판 등을 세팅한다.

유세차량 철제 프레임 용접작업 = CBS노컷뉴스 총선기자단 홍석훈 기자
5일 전부터는 외부에 선거 포스터 등을 붙이는 등 제작을 마무리하고, 각 지역 후보 사무소에 차량을 보내는 것으로 유세차량 제작과 출고가 완료된다.

차량 대여 가격은 공식 선거운동 기간인 13일 동안 1800만 원에서 4000여만 원 사이로, 차량 크기와 시스템, 전광판이나 스피커 등 각 후보가 요구하는 특징에 맞춰 추가하는 장비에 따라 달라진다.

가장 바쁜 시기는 차량 출고 전 5일과 출고 후 3일이다. 손 이사는 이 기간을 ‘전쟁’이라고 표현했다. 특히 초반에는 후보사무소에서 조작 미숙 등으로 굉장히 연락이 많이 온다. 유세차량 기사가 고가 아래를 지나다 운전미숙으로 차탑이 날아가 문제가 된 적도 있었다고 한다.

각종 불만이 제기되는 경우도 있다. 한 번은 서울 지역 후보에 선거 차량에 강원도 출신 기사가 붙었다며 항의가 들어온 적도 있었다.

◇ 특이한 요구를 하거나 차량 볼륨으로 ‘신경전’ 벌이는 후보도

전국에서 다양한 후보가 유세차량을 이용하다보니 특이한 요구를 하는 후보도 많다. ‘차량 탑 꼭대기에 올라가서 멀리서도 유세를 볼 수 있게 해달라’는 후보도 있고, 자기 얼굴에 맞는 캐릭터를 제작해 차 머리 위에 달아달라고 요구하는 후보도 있었다.


최근에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실시간 중계 같은 최첨단 장비가 동원되기도 한다. 유세 현장을 후보자가 직접 실시간으로 스트리밍 하는 등 모바일 플랫폼을 활용한 선거 전략이 ‘대세’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세 현장에서 후보 간에 유세차량으로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한다. 특히 상대 후보보다 스피커 음량이 작을 경우 제작업체에 연락해 경쟁적으로 음량을 높여달라고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심지어 후보들이 업체 홍보 사진의 ‘색깔’을 가지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냐며 문제 삼는 경우도 있다. 손 이사는 "총선과 같은 선거철이 되면 후보들이 매우 예민해지기 때문에, 유세차량 제작과 홍보에 각별한 신경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4·13 총선에서 후보를 싣고 화려하게 전국을 누빌 유세차량. 후보자 못지않은 만반의 채비를 한 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추천기사

클릭! 똑똑한 소비생활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투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저작권자 ©CBSi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