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망언 日 정치인에 훈장 준 정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정부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거나 독도 망언을 일삼은 일본 정치인들에게 한·일 친선에 기여했다며 훈장을 수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민주당 인재근 의원은 9일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2013년 8월말 현재까지 우리 정부로부터 훈장을 받은 일본인 326명을 분석한 결과 신사 참배와 독도 영유권 주장 등으로 물의를 빚은 일본 정치인이 12명 포함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11년 11월 수차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독도가 일본 고유영토라고 주장한 모리 요시로 전 일본 총리에게 수교훈장 중 최고등급인 광화대장을 수여했다. 일제 침략전쟁 미화 발언을 했던 다케시타 노보루와 독도망언과 신사참배로 물의를 빚었던 스즈키 젠코 등도 훈장을 받았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