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요한의 무리수? 뜬금없는 공관위원장 요구…사실상 해산 수순[영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인요한, '주류 희생' 혁신안 의결하며 "나를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
김기현 "공관위원장 자리 논란 적절치 않아…혁신위 그동안 수고 많아"
당내서도 '무리수' 평가…윤심논란 남긴 채 성과 없이 해체 수순 전망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면담하는 인요한 혁신위원장. 연합뉴스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면담하는 인요한 혁신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지도부를 향한 희생을 요청하며 '본인을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하라'는 승부수를 걸었지만, 김기현 대표는 즉각 거절 의사를 밝혔다.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출범한 혁신위가 당의 체질 개선은커녕 윤심논란 등 약점만 노출한 채 성과 없이 해산 수순에 접어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인 위원장은 30일 혁신위 전체회의에서 지도부와 중진, 친윤 의원들의 불출마 혹은 험지출마를 공식 혁신안으로 의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 서대문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며 "혁신위의 전권을 준다고 공언한 말씀이 허언이 아니면 나를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요구했다.
 
1호 안건을 제외한 대부분 혁신안이 '공관위 소관'이라는 이유로 지도부의 의결이 이뤄지지 않자, '셀프 공관위원장 추천' 카드를 꺼내들며 강수를 던진 모양새다. 앞서 인 위원장은 회의 전 CBS라디오에서 "권고안을 혁신안으로 하고 거기에 플러스 알파가 들어갈 지는 혁신위원들을 만나봐야 안다"고 예고했는데, '플러스 알파'가 공관위원장 임명요구였던 셈이다. 인 위원장은 지도부의 답변기한을 다음달 4일까지로 제시했다.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발언하는 김기현 대표. 연합뉴스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에게 발언하는 김기현 대표. 연합뉴스
답변은 두 시간이 채 안 돼 즉각 돌아왔다. 김기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이 되기 위한 목표를 가지고 활동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거절 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국회 상황이 엄중한데 공관위원장 자리를 갖고 논란을 벌이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그동안 혁신위가 참 수고를 많이 하셨다"고 해산을 암시하는 발언도 했다. 김 대표의 반응으로 미루어, 다음달 4일 혁신안이 최고위에 상정되더라도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전망이다.
 
당내에서는 '셀프 공관위원장 추천'이 무리수라는 평가가 나온다. 당 주류의 희생을 압박하는 상황에서 정작 본인은 내년 총선을 지휘하는 직을 달라고 한 점에서다. 인 위원장의 돌발제안은 혁신위원들과의 교감 없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 중진의원은 "어떻게 공관위원장 자리를 월요일까지 약속하란 건가. 김기현 대표가 무슨 대답을 할지 뻔히 알면서 너무 궁지에 몰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 관계자도 "지도부에게 이번 혁신안도 무시할 수 있는 명분을 만들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가 인 위원장의 제안을 단칼에 일축하면서 혁신위는 해산 수순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거침없는 발언과 광폭행보로 야심차게 출범한 인요한 혁신위는 김기현 대표를 비롯한 주류 의원들에게 희생을 요구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무시로 일관했고 '절차가 거칠다'는 당 내부 비판도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인 위원장이 "대통령 측에서 소신껏 하라는 신호가 왔다"고 윤심논란을 자초하며 '수직적 당정관계'의 약점을 노출했고, 이준석 전 대표와의 설화와 혁신위원들 간의 내홍으로 스스로 동력을 깎아먹었다는 비판도 나온다.
 
이준석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인 위원장 본인이 신선한 이미지로 셀럽 역할을 하는 것까지는 성공했지만, 정치에 있어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는 실패했다"며 "안타깝지만,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고 더 이상 논란을 만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혹평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