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토끼 잡으려다 집토끼도 놓쳤다'…엑스포 유치 실패 원인은?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희망회로 섞인 표 계산…외교 정보라인 비판 불가피
잘못된 표 계산 토대로 사우디와 이탈리아 지지 국가 대상 집중 교섭
결과는 우리에게 서면 등으로 지지 약속했던 국가 수보다 적은 표 얻어

박형준 부산시장(왼쪽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박형준 부산시장(왼쪽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실망을 넘어 충격에 가까운 2030세계박람회 부산 유치 실패의 배경에는 우리 정부의 부실한 외교 정보와 그에 따른 교섭 전략이 자리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부산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165개 투표 참여국 중 29표를 얻는 데 그치며 2030엑스포 유치의 꿈을 접었다.

사우디 리야드가 투표 참가국의 3분의 2를 훌쩍 넘는 119표를 쓸어 담으면서 우리 정부가 계획했던 2차 결선투표에서의 역전 전략은 시도조차 못 해보고 물거품이 됐다.


경쟁국 표 확장성 외면한 채 우리 표는 희망회로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 결과 부산이 탈락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패배의 원인으로는 먼저, 우리 정부와 부산시의 부실한 외교 정보와 이른바 희망회로가 더해지면서 표 계산 자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정부와 부산시는 시종일관 사우디의 우세를 전망하면서도 3분의 2 이상의 득표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여기에 인권 탄압과 개도국의 반발 심리 등 국제사회 내에서 부정적인 면을 부각하며 사우디의 표 확장성을 제한적으로 봤다.
 
반면, 부산 지지표는 기대와 열망이 더해져서 계산됐다. 특히, 지난 4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실사단의 부산 방문을 기점으로 엑스포 유치 열기가 한층 높아지면서 더욱 긍정적인 표 계산으로 이어졌다.

중앙 정부와 정치권의 지원책과 메시지에 힘입은 유치위 주요 인사들은 공식 석상에서조차 사우디와의 '박빙'을 언급할 정도로 자신감을 높였다.


잘못된 표 계산이 만들어 낸 어긋난 막판 교섭 전략

연합뉴스연합뉴스
두 번째 패배 원인으로는 정확하지 않은 표 계산을 토대로 막판 총력전 교섭 전략을 전개했다는 것이다.

정부와 부산시는 투표일에 임박해서는 앞서 사우디를 지지한 국가를 상대로 집중 교섭활동을 전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외교적 관례에 따라 해당 국가들이 1차 투표에서는 사우디에 표를 주더라도 2차 투표에서는 우리에게 표심을 옮길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탈리아 로마 지지 국가들에도 비슷한 전략을 썼는데, 로마가 1차 투표에서 탈락했을 경우에 대비해 그 표를 흡수하기 위한 전략이었다.

여기에는 외교 정보라인을 토대로 얻은 우리 지지표에 대한 확신이 있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개최지 결정 전 파리에서 교섭을 진행하고 있던 유치위 한 관계자는 "사우디의 표 단속이 너무 심해 접근이 쉽지 않다"며 "사우디 이탈표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승부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밝혀 우리의 시선이 사우디 지지 국가에 가 있다는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과는 서면 등을 통해 부산 지지를 약속한 국가들 수보다 적은 표를 얻은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와 부산시가 집토끼도 제대로 지키지 못하면서 산토끼를 잡으러 다닌 셈이 된 것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엑스포 유치전을) 잘 지휘하고 유치를 이끌어내지 못한 것은 대통령인 저의 부덕의 소치"라며 "민관에서 접촉하면서 저희들이 어떤 느꼈던 입장에 대한 예측이 많이 빗나간 거 같다"고 말해 지지 판세 예측 실패를 사실상 인정했다.

반면, 17표에 그친 이탈리아 로마는 조르자 멜로니 총리 등 엑스포 유치전을 이끈 주요 인사들이 총회에 모두 불참했는데, 결과는 둘째 치고 상황 판단에서만큼은 오히려 우리보다 정확했다는 뒷말이 나온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