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저 테러' '애국가 야유' 中관중, FIFA에 고발됐다[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최근 월드컵 예선전 경기에서 우리 국가대표 축구팀 손흥민 선수 등에게 '레이저 테러'를 벌인 중국 관중들 행태가 논란을 샀습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중국 관중들의 행태를 고발하고 재발방지 조치를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지난 21일 중국 현지에서 열린 국가대표 축구팀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전 중국전 당시 중국 관중의 '레이저 테러' 등 비매너 행태가 국제축구연맹(FIFA)에 고발됐다. 당시 중국 관중은 우리 대표팀에 대한 무례는 물론, 자국민에게도 폭력을 행사하는 몰상식을 보인 바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이같은 중국 관중 행태에 대한 FIFA 차원의 대응을 촉구하는 내용의 e메일을 보냈다고 24일 자신의 SNS에 밝혔다.
 
서 교수는 고발 메일에서 "상대국 국가 연주에 대한 야유, 상대국 주요 선수에 대한 레이저 테러, 상대국 응원단에 대한 심한 욕설 등은 'FIFA의 정신'을 위배한 명백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FIFA는 중국축구협회에 강하게 항의해 다시는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앞서 예선전 현장에서 중국 관중들은 경기 시작 전부터 우리 대표팀을 상대로 극심한 견제에 나섰다. 주장 손흥민 앞에 손흥민 소속팀인 토트넘 유니폼을 내던지거나, 경쟁팀인 첼시를 연호하는 등 신경전을 벌였다.
 
현지 교민 등 우리 대표팀 응원을 위해 경기장을 찾은 한국 팬들에게도 욕설을 쏟아냈고, 토트넘 유니폼을 착용한 손흥민 팬 등 자국민에게마저도 물병을 던져 맞히는 등 폭력과 욕설을 퍼부었다.
 
경기 시작 전 애국가가 연주될 때도 중국 관중들의 야유가 이어졌다. 이는 국제 경기에서 원정팀 국가 연주시 정숙하는 기본적 예의조차 저버린 행태로 지탄받았다.

연합뉴스연합뉴스 
경기가 시작된 뒤에도 레이저 포인터로 우리 대표팀 선수들에게 테러를 자행했다. 손흥민이 전반 11분 페널티킥을 준비하던 순간 얼굴에 레이저가 조사된 당시 사진이 보도된 바 있다. 이강인도 경기 도중 얼굴에 레이저를 맞은 사진이 온라인 상에 널리 퍼져 있다. 레이저 테러는 선수들의 시야를 방해해 부상까지 야기할 수 있는 위험한 행동이다.

서 교수는 "중국 관중은 태극기를 든 우리 응원단을 향해 심한 욕설을 하는 등 비신사적인 행동을 경기 내내 보여줬다"며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들이 절대로 반복되선 안된다는 판단에 FIFA에 고발했다. 아무쪼록 좋은 결과가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