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은세, 결혼 11년 만 파경…"마음 많이 무거워"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배우 기은세.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배우 기은세.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제공배우 기은세가 결혼 11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기은세는 22일 공식 입장을 통해 "반갑지만은 않은 개인 소식을 알리게 돼 마음이 많이 무겁다"며 "저는 오랜 기간 함께해오던 이와, 서로 앞으로의 길을 응원해주며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이혼을 인정했다.

이어 "함께 걱정해주실 분들이 많겠지만 모두 앞으로 더 잘 되길 바라기에 해주시는 응원으로 여기며 계속 좋은 작품과 활동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환절기 건강 유의하시고, 항상 감사하다"고 전했다.

2012년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한 기은세는 성격 차이로 남편과 파경에 이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 사이에 자녀는 없다.

2006년 KBS 드라마 '투명인간 최장수'로 데뷔한 기은세는 드라마 '패션왕' '왜그래 풍상씨' '달이 뜨는 강'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등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해왔다. 최근 개봉한 영화 '가문의 영광: 리턴즈'에서는 유진 역을 맡았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