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랭킹 뉴스

김남길 '부상투혼' 사연 "동료들 기회, 놓칠 수 없었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방송 캡처방송 캡처배우 김남길이 연기 생활 동안 당했던 부상에 대해 털어놨다.

김남길은 지난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해 과거 사극 촬영을 하다가 요추골절 같은 심각한 부상을 당했지만 이번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에서 극복했다.

그는 "말 근처만 가도 헛구역질이 나올 정도로 트라우마가 심했고, 제작진에게도 죄송하지만 말에 못 올라간다고 미리 이야기를 했다. 그런데 촬영을 하다 보니 욕심이 났다. 낙마로 골절을 당한 적 있었던 (정)우성이 형 조언대로 말과 교감하면서 트라우마를 극복했다"고 전했다.

액션이 격했던 드라마 '열혈사제'에서도 부상을 겪었지만 끝내 투혼을 발휘했다.

김남길은 "촬영 중 갈비뼈 부상을 입었다. 걸리면서 넘어지면서 손을 짚어서 양손까지 골절이 됐다. 병원에는 독한 진통제를 달라고 했다"며 "너무 사랑해주시는 타이밍이라 (촬영을) 끊을 수가 없었고, 유명하지 않았던 동료들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타이밍에 내가 쉬게 되면 흐름이 끊어질 것 같았다. 그 기회를 놓치게 하고 싶지 않았다"고 촬영에 임한 이유를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실시간 랭킹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