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EN:터뷰]이하늬가 만난 '유령' 속 대체불가 배우 이솜·박소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영화 '유령'(감독 이해영) 박차경 역 배우 이하늬 <하>
이하늬가 만난 '유령' 속 두 명의 여성 배우에 관한 이야기

영화 '유령' 배우 이하늬. CJ ENM 제공영화 '유령' 배우 이하늬. CJ ENM 제공※ 스포일러 주의
 
일제강점기인 1933년 경성, 각자의 이유와 뚜렷한 개성으로 의심과 견제, 대립과 연대, 반격을 오가는 캐릭터와 그들을 연기한 앙상블이 한데 모여 영화 '유령'을 완성했다. 영화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그 중심축에 놓인 박차경의 주변으로는 다양한 인물이 모여든다.
 
그중 영화의 시작을 이끄는 인물이자 차경과 각별한 관계인 난영(이솜), 그리고 의심에서 연대로 넘어가는 유리코(박소담)는 차경을 이야기하면서 특히 빼놓을 수 없는 인물들이다. 그래서 이하늬에게 물었다. 난영, 유리코와 이를 연기한 이솜, 박소담에 관해서 말이다.
 
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

그 어떤 단어로도 설명할 수 없는 차경과 난영의 관계

 
'유령'에서 박차경을 연기한 이하늬에게 전에 경험한 적 없는, 통제할 수 없는 슬픔을 알려준 인물이 바로 이솜이 연기한 난영이다.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나의 특별한 형제' '소공녀'는 물론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모범택시' 등 여러 작품 속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존재감을 뚜렷이 각인해 온 이솜은 '유령'에서 항일조직 스파이 유령이기도 한 난영을 연기했다. 난영은 영화 초반 차경과 함께 인상적인 장면을 완성하며 잊지 못할 여운을 선사했다.
 
이하늬는 해당 장면을 떠올리며 "정말 감독님이 작정하고 아름답게 만들려고 아주 디테일하게 잡은 장면이다. 입술을 되게 크게, 그것도 슬로우까지 걸어 클로즈업했는데 입술이 아니라 마치 붉은 꽃이 피어나는 것처럼 묘한 분위기를 자아낸다"며 "거기서 스파이 같은 코트를 입은 이솜은 진짜 멋졌다. 여성이 여성을 바라봐도 정말 멋지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영화 초반 우산 아래 차경과 난영의 장면에 숨겨졌던 한 장면이 영화 후반 플래시백 형식으로 등장한다. 그때 난영의 미소 속에서 이하늬는 천진난만함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 미소 하나로 인해 난영과 차경의 관계가 잘 드러났다.
 
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이하늬는 "아주 짧은 한 컷이지만 차경과 난영이 아주 돈독한 사이였음을 보여주는 강렬한 컷이었다"며 "이솜은 배우로서 천의 얼굴 가진 배우라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영화에서 차경과 난영의 관계는 자세히 드러나지 않는다. 그들의 전사는 물론 둘의 관계를 설명할 어떠한 단서도 나오지 않는다. 그저 이하늬가 말한 그 짧은 한 컷 속에 설명되지 않은 깊은 관계가 비칠 뿐이다. 이하늬 역시 이해영 감독과 차경과 난영의 관계에 관해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난영은 영화 초반에 짧게 등장하지만, 영화의 마지막 순간까지도 난영의 이야기는 계속해서 살아 숨 쉰다. 그만큼 중요한 인물이기에 이하늬도 많은 생각을 할 수밖에 없었다.
 
이하늬는 난영과 차경의 관계는 우정, 동지애 등의 단어로 표현할 수 없다고 했다. 그래서 선택한 단어가 바로 '사랑'이다. 그는 "단어로는 사랑이라 규정짓지만 가장 포함할 수 있는 의미가 많기에 사랑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차경은 대사가 없는 와중에서도 두 번이나 같은 대사를 반복하는데 바로 '살아'"라고 말했다.
 
"차경은 죽지 말라고 이야기하지 않아요. 대신 어차피 죽겠지만, 죽기 위해 죽지 말라고, 죽을 때를 위해 삶을 아끼라고 말해요. 전 이게 대단히 슬픈 이야기라 생각해요. 전 삶을 노래하며 사는 스타일인데, 죽음을 항상 생각하며 사는 삶, 죽기 위해 살라는 삶을 도대체 어떤 삶인지 생각을 많이 했어요. 난영도 차경도 삶을 내놓은, 삶을 공통분모로 연대하는 그 관계를 그냥 '사랑'으로 표현할 수 있을지 많이 생각했어요."
 
차경에게 난영은 큰 의미를 공유하며 살았던 존재다. 그런 존재가 한 순간에 단 한 발의 총성으로 한 줌의 흙이 되는 걸 목도한다. 이하늬는 "그런 삶을 무수히 겪었을 차경은 어떤 사람일지 생각하면서, 찰랑찰랑하면서도 넘치지 않는 그 선을 유지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 

한국 영화계의 보물 같은 존재 박소담

 
이하늬와 많은 호흡을 맞춘 또 다른 배우는 바로 총독부 정무총감 직속 비서 유리코를 연기한 박소담이다.
 
유리코는 도발적인 매력을 무기 삼아 조선인임에도 총독부 실세인 정무총감 비서 자리까지 오른 야심가이자 수완가다. 그는 누구에게도 굽히지 않는 강한 기질을 가졌다. 그렇기에 흑색단 유령으로 의심받아 호텔에 끌려온 후에도 안팎을 휘젓고 다니며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경성으로 돌아가려 한다. 그러나 그런 유리코에게는 누구도 알지 못했던 비밀이 숨겨져 있었고, 이후 차경과 동행하며 많은 일을 겪는다.
 
이하늬는 현장에서 박소담을 보면 볼수록 대단하다는 생각을 계속했다. 특히 '유령'을 촬영할 당시 박소담은 갑상선 유두암을 앓고 있었으나, 본인도 이를 모른 채 감정 연기는 물론 강도 높은 액션까지 소화해냈다.
 
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영화 '유령' 스틸컷. CJ ENM 제공이하늬는 "박소담 개인사로서 가장 힘들 때 아닌가 싶다. 본인이 아프다는 걸 본인이 몰랐다. 아프다는 걸 알면 몸도 사리게 될 텐데 그 이유를 모를 때 촬영했다"며 "그런데도 흔들림이 하나도 없었다. 그게 그렇게 놀라울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박소담은 이런저런 아이디어를 내며 적극적으로 촬영에 임했다.
 
"이런 것들 하나하나가 다 감동이었어요. 배우의 연기에도 감동하지만, 작업의 태도에도 감동 받았어요. 또 나이가 어린 것과 상관없이 진짜 존경스럽다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그렇게 자신을 아끼지 않으며 유리코를 연기한 박소담을 두고 이하늬는 "한국 영화계에 보물 같은 존재"라고 표현하며 "부디 지치지 말고 아프지 말았으면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건 박소담 개인의 몫이 아니라 누가 특별관리대상으로 지정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다. 그 나이대에 이런 강단 있는 에너지로 연기할 수 있는 배우가 몇이나 될까. 벌써 '대체 불가능한 배우'가 된 배우"라며 박소담의 앞날을 응원했다.
 
<끝>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