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헐렁이 같지만 사실 똑똑" 고희진 감독의 극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KGC인삼공사 정호영(왼쪽)과 고희진 감독. 한국배구연맹KGC인삼공사 정호영(왼쪽)과 고희진 감독. 한국배구연맹
KGC인삼공사 고희진 감독이 팀의 미들 브로커 정호영(22·190cm)에 대해 디스(?) 같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겉보기와 달리 매우 똑똑하다는 것.  
   
인삼공사는 25일 오후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로 이겼다.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 한 세트를 내줬지만 마지막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고 감독은 경기 후 "올스타전에 들어가기 전 중요한 경기였다"면서 "좋은 경기를 해서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시즌 세 번 모두 진 흥국생명을 상대로 고 감독은 경기 전부터 수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고 감독의 바람처럼 선수들은 흥국생명 옐레나와 김연경, 김미연의 공격을 블로킹, 디그로 막았다.
   
특히 고 감독은 정호영을 지목하며 "정말 좋은 신체 조건을 가지고 있다. 거기에다 상당히 똑똑하다"고 호평했다. 그는 "보기에는 정호영이 좀 헐렁이처럼 보여도 이해가 빠르다"면서 "그런 부분에서 좋아질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귀띔했다.
   
경기 중 질책도 잊지 않았다. 정호영이 어린 만큼 경기력을 꾸준히 가져가는 게 필요하다는 이유였다. 이날 세트를 내준 3세트 때도 고 감독은 정호영에게 쓴소리를 했다.
   
고 감독은 "잘 될 때는 잘했다가 안 될 때는 평균 이하로 떨어지면 안 된다. 항상 적정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호영에게 이 부분을 강조했다는 그는 "4세트 좋은 블로킹이 나와서 고맙다"면서 미소를 보였다.
 
정호영은 이날 4세트 결정적인 블로킹 등 21점을 올리며 3연승을 이끌었다.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둔 인삼공사는 올스타 휴식기 후 오는 31일 홈에서 3위 한국도로공사와 5라운드 첫 경기를 시작한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