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배구 인삼공사 처음 웃었다' 흥국생명에 4G 만에 첫 승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프로배구 여자부 KGC인삼공사가 흥국생명과 이번 시즌 맞대결에서 처음으로 웃었다.
   
인삼공사는 25일 오후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2-2023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 대 1(25-19, 25-23, 22-25, 25-19)로 이겼다. 올 시즌 상대 전적 3연패 만의 첫 승이다.
   
1~3라운드 흥국생명과 맞대결에서 모두 졌던 인삼공사는 4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3연승과 함께 승점 3을 더한 인삼공사(승점35)는 GS칼텍스(승점33)를 끌어내리고 4위로 올라섰다. 인삼공사는 3위 한국도로공사와 승점은 같지만 다승에서 1승 부족하다.

엘리자벳은 25점으로 팀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뽑았다. 이소영(16점)과 정호영(21점)도 승리를 거들었다.
   
흥국생명은 세트 막판 집중력이 아쉬웠다. 2연승 분위기를 살리지 못한 2위 흥국생명(승점54)은 선두 현대건설(승점57)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옐레나(26점), 김미연(13점), 김연경(13점)이 고루 점수를 냈지만 뒷심이 부족했다.
   
1세트 흥국생명은 김미연의 백어택으로 포문을 열었다. 김연경도 상대를 속이는 연타 퀵오픈으로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엘리자벳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소영과 정호영은 블로킹으로 각각 점수를 보탰다. 인삼공사는 세트 포인트에서 한송이의 퀵오픈으로 첫 세트를 거머쥐었다.
   
이어진 세트, 흥국생명과 인삼공사는 중반까지 15 대 15 시소게임을 펼쳤다. 서로 3점 차로 달아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19 대 20에서 흥국생명 김미연의 퀵오픈이 라인 밖으로 벗어났다. 흥국생명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결국 인으로 정정돼 20 대 20을 이어갔다. 그러나 인삼공사가 뒷심을 발휘해 25 대 23으로 세트를 챙겼다.
   
3세트 흥국생명의 반격이 펼쳐졌다. 변지수의 블로킹으로 12 대 8을 만든 다음 김미연의 서브 에이스로 5점 차로 달아났다. 김연경과 엘리자벳의 연속 득점으로 20 대 11을 만든 흥국생명을 상대로 인삼공사는 22 대 24까지 추격했지만 초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세트를 내줬다.
   
다시 접전이 펼쳐진 4세트. 인삼공사는 동점에서 이소영과 엘리자벳의 연속 오픈으로 8 대 6을 만들었다. 이어 정호영이 옐레나, 이소영이 김연경의 백어택을 각각 블로킹해 16 대 12가 됐다. 분위기를 잡은 인삼공사는 정호영이 재차 옐레나를 블로킹해 점수를 더했다. 결국 인삼공사는 흥국생명을 뿌리치고 25 대 19로 시즌 첫 맞대결 승리를 확정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