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혁, 1억 원 사기 피해 고백 "귀가 얇아서 많이 당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진격의 언니들' 예고 캡처'진격의 언니들' 예고 캡처그룹 클릭비 출신 김상혁이 최근 억대 사기 피해를 봤다고 고백했다.

24일 방송하는 '진격의 언니들'에는 사업가로 자리 잡은 김상혁이 방문해 최근 당한 사기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현재 김상혁은 찐빵 등 여러 가지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김상혁은 "귀가 얇아서 사기를 많이 당한다. 최근 1~2년 동안 1억 원이 좀 넘게 당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안타깝게 했다. 오래 알고 지낸 형이 골동품 사업을 하는 지인이 있는데 도자기를 넘겨야 하는 상황에서 돈을 빌려주면 회수해주겠다며 2천만 원을 2주 안에 돌려주겠다고 했으나 갚지 않았다는 내용이었다. 이때 김상혁은 차용증 등 아무 서류도 작성하지 않았다고 덧붙여 탄식을 자아냈다.

경찰서에 신고한다고 엄포를 놓자, 돈을 빌려 간 형의 지인이 상환하러 나타났다고. 김상혁은 "형이 시켜서 돈을 상환하러 왔다는 인물이 '앞으로 돈 관리 잘하고 사람 아무나 믿지 말라'고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더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상혁이 사기당한 이야기는 이게 끝이 아니었다고. 김상혁이 출연하는 '진격의 언니들'은 오늘(24일) 저녁 8시 20분에 채널S에서 방송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