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빠진 할머니 보자 몸 던진 30대 여성 "누구나 구조했을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바다 뛰어들어 80대 할머니 구조하고 심폐소생술로 살린 이민경씨
거제시, 용감한 시민 표창패 수여

거제시청 제공거제시청 제공
경남 거제시는 바다에 빠진 시민을 구한 이민경(38·여)씨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달 20일 거제 동부면 가배항 인근 바다에 빠진 80대 할머니를 구하고자 직접 몸을 던져 무사히 구조했다.

또, 구급차가 오기 전까지 심폐소생술을 시도해 생명이 위험했던 할머니의 목숨을 구했다.
 
박종우 시장은 "용기 있는 행동으로 한 시민의 생명을 살리고 따뜻한 지역 사회를 만드는 데 솔선수범한 이민경씨에게 다시 한번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 씨는 "할머니가 의식을 회복하셔서 다행이라 생각하며 그런 위험한 상황을 목격한다면 시민 모두 다 똑같은 마음으로 저와 같은 행동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