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野이상민 해임건의안에 "국정조사 의지 있는지 되묻고 싶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국정조사 보이콧 가능성도 시사…"어떤 변동이 이뤄질지 논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오른쪽)과 이수진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오른쪽)과 이수진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대통령실은 30일 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진상 규명을 위해 가장 중요한 (국정조사) 대상으로 명시된 장관을 갑자기 해임하면, (야당은) 국정조사 의지가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이번주 안으로 처리하겠다고 공식 밝혔다'는 말에 이같이 말하면서 "유가족과 희생자들의 억울함이 없어야 한다는 취지에 국회와 우리 정부는 모두 노력하겠고, 그것이 필요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 장관 해임건의안이 통과될 경우 대통령실이 국정조사를 보이콧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여야 간 이미 합의한 사안이기 때문에 국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그같은 (여야 합의한) 상황이 어떤 변동이 이뤄질지 여야가 함께 논의하고 협상할 사안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국회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국민의힘 이만희 간사와 소속 특위 위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 협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 요구 철회 등을 민주당에 요구하며 이러한 조치가 수반되지 않는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고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국회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국민의힘 이만희 간사와 소속 특위 위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회견을 열고 예산안의 정상적 처리 협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 요구 철회 등을 민주당에 요구하며 이러한 조치가 수반되지 않는 정략적 국정조사에 결코 동의할 수 없고 '국조위원 사퇴'도 고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에서 이미 국정조사 보이콧 움직임이 있는 만큼 대통령실도 마찬가지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이태원 사고에 관해 유가족과 희생자분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한 정확한 진상규명과 원인 파악 등 합당한 조치가 따라야 한다"며 "국정조사 본연의 취지에 맞게 슬픔이 정치로 이용되지 않도록, (국정조사가) 유가족과 희생자들의 바람과 취지에 맞게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이 장관을 해임하지 않을 경우, 이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