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이달소 퇴출' 츄 "부끄러운 일 안해" 소속사에 반박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달의 소녀 츄. 이달의 소녀 페이스북 캡처 이달의 소녀 츄. 이달의 소녀 페이스북 캡처 그룹 이달의 소녀에서 퇴출된 츄(본명 김지우)가 처음 입장을 밝혔다.

츄는 28일 자신의 SNS에 "많은 분들의 걱정과 위로에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도 일련의 상황에 대해 연락 받거나 아는 바가 없어 상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분명한 것은 팬분들께 부끄러울 만한 일을 한 적은 없다"고 퇴출 이유인 스태프에 대한 갑질 및 폭언 논란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츄는 "앞으로 입장이 정해지는대로 다시 한 번 말씀드리겠다. 걱정해주시고 믿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5일 공지문을 통해 스태프를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 바 사실이 소명해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퇴출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를 두고 소속사를 향한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28일 이달의 소녀 공식 팬카페에 "사실 관계와 관련해 억울한 일이 있거나 바로잡고 싶은 것이 있다면 당사자가 직접 밝혀야 한다"며 재차 입장을 밝혔다.

츄와 소속사 간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 이달의 소녀 멤버 현진·비비 제외 멤버 9명이 계약 해지 소송 중이라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지만 츄가 직접 대응함에 따라 향후 논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