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왕' 조용필 뜨겁게 귀환…"4년이 40년 같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귀환을 알린 '가왕' 조용필이 성황리에 콘서트 첫 공연을 마쳤다.

지난 26~27일 열린 '2022 조용필&위대한탄생' 콘서트에서 조용필은 '꿈'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단발머리' '고추잠자리' '킬리만자로의 표범' '모나리자' 등 수많은 히트곡들로 120분간 무대를 뜨겁게 달궜다.

조용필은 오랜만에 만나는 팬들에게 "4년이 40년 같았다. 그립기도 하고 기쁘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이번 콘서트는 4년이라는 시간을 기다려온 팬들을 위해 한층 더 화려해진 무대 연출과 영상으로 공연장을 가득 채웠으며, 특히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 공연장에서 최초로 길이 40m, 무게 2t의 대형 플라잉 LED 무대를 선보였다.

9년 만에 새롭게 발매한 신곡 '찰나'와 '세렝게티처럼'의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조용필 특유의 단단한 보컬과 트렌디한 사운드를 통해 공연장을 방문한 관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콘서트를 관람한 팬들은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감각적인 음악을 통해 '가왕'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 콘서트였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22 조용필&위대한탄생 콘서트' 2회차 공연은 오는 12월 3~4일 양일 간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다.

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YPC,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