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EN:]유재석×이광수×김연경이 '전통 노동'을 만나면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23일 중계된 넷플릭스 예능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

'코리아 넘버원'의 이광수, 유재석, 김연경. 넷플릭스 제공'코리아 넘버원'의 이광수, 유재석, 김연경. 넷플릭스 제공유재석·이광수·김연경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에서 만났다.

23일 온라인 중계 된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 제작발표회에는 방송인 유재석·이광수, 현역 배구선수 김연경이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코리아 넘버원'은 유재석·이광수·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이다. '일로 만난 사이' '효리네 민박' 등을 연출한 정효민 PD·신예 김인식 PD가 의기투합했다.

유재석은 정효민 PD와 벌써 세 번째 만남이다. 한국 전통문화와 노동을 접목한 새로운 매력에 '코리아 넘버원'을 선택했다.  

그는 "정 PD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다른 예능에서 볼 수 없는 특별함이 있다고 생각했다. 한국 여러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넷플릭스로 이런 예능을 선보이는 의미도 있다. 저 또한 한국 전통문화를 깊숙하게 배울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서로 남매처럼 닮은 이광수·김연경의 '케미'도 관전 포인트다. 유재석 역시 두 사람이 함께 출연하는 모습을 바랐다고. 이광수 얼굴이 김연경으로 바뀌는 예고편 장면은 뜨거운 화제가 됐다.

이광수는 "저도 예고편을 보고 놀랐다. 얼굴 뾰루지의 위치까지 같더라"며 "이런 기회가 내 인생에 올 수 있을까 싶었고, 김연경과 꼭 같이 뭔가를 해보고 싶었다. 함께하고 싶은 취지에서 출연했다. 촬영하는 동안 행복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연경은 최근 V리그가 시작해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선수로 활약 중이다. 현역 선수 생활과 예능 출연을 병행하기가 쉽지 않았을 터.

김연경은 "첫 고정 예능인데 현역 운동선수라 출연해도 될지 고민이 컸다"며 "그런데 취지가 정말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했고, 유재석, 이광수와 함께하니 재미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코리아 넘버원'은 무엇보다 한국적인 색채가 더해진 로컬 노동 버라이어티로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정효민 PD는 "남녀노소가 편하고 쉽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일을 하며 느끼는 감정은 공감하기 쉬운 포인트라고 생각해서 일에서 소재를 찾고자 했다"고 했다.

김인식 PD는 기와, 나전칠기, 고추장 등 아이템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노동을 통해 다양한 한국 모습을 보여주자는 마음으로 만들었다. 한국인이라면 한번쯤 들어봤을 아이템이지만 직접 노동을 해볼 일은 없다. 익숙한 것의 새롭고 신기한 것을 전하는 게 목표였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25일 공개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