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 12월 21일 개봉 확정…'아바타2'와 만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CJ ENM 제공CJ ENM 제공윤제균 감독의 신작 영화 '영웅'이 오는 12월 21일 개봉을 확정하면서 '아바타: 물의 길'과 올 겨울 극장가를 휩쓸 전망이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마지막 1년을 담았다.

오리지널 뮤지컬 '영웅'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냈다.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격변의 시대를 관통하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아냈다. '맹세를 지키고자 여기에 왔습니다'라는 카피와 함께 대한제국 독립군 대장 '안중근'(정성화)의 흔들림 없는 눈빛을 담아낸 포스터는 정성화의 열연을 향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독립군의 정보원 '설희'(김고은)의 강한 내면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포스터는 김고은의 새로운 연기 변신은 물론, '저는 그 날을 잊지 못합니다'라는 카피에 담긴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여기에 '뒤돌아보지 말고 네 뜻을 이루려무나'라는 카피로 눈길을 사로잡는 안중근의 어머니 '조마리아'(나문희)의 포스터는 강인한 모정을 표현한 나문희의 묵직한 존재감을 예고한다.

이어 안중근의 오래된 동지 '우덕순'(조재윤)의 포스터는 '이토가 하얼빈에 온다구요?'라는 카피로 긴장감을 배가시키고, '이제 놈들에게 비수를 꽂아야지'라는 카피의 독립군 최고 명사수 '조도선'(배정남)의 포스터는 위기의 순간마다 동지들을 구해내는 캐릭터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더불어 독립군 막내 '유동하'(이현우)의 포스터는 '조국의 독립에 나이가 무슨 상관입니까'라는 카피와 함께 시대의 아픔에 저항하는 청춘의 모습을 엿보게 하고, 독립군을 보살피는 동지 '마진주'(박진주)의 포스터는 '오빠가 어디서든 선생님을 지켜줄 거예요'라는 카피와 어우러져 조국을 위해 마음을 모은 독립투사들의 끈끈한 동지애를 떠올리게 한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13년 만 복귀작 영화 '아바타: 물의 길'도 12월 14일 한국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했다.

'아바타: 물의 길'은 2009년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월드와이드 역대 흥행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아바타'의 후속편이다.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과 전투, 그리고 견뎌내야 할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 존 랜도 프로듀서를 비롯, 배우 샘 워싱턴, 조 샐다나, 시고니 위버, 스티븐 랭 등 주역들이 12월 9일 내한해 더욱 뜨거운 화제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블록버스터 '영웅'과 '아바타: 물의 길'이 12월 극장가에서 만나 '쌍끌이' 흥행을 이뤄낼지 관심이 집중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