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통한의 패배' 코스타리카 압도하다 뼈아픈 실수로 눈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7일(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가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27일(현지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코스타리카 케이셰르 풀레르가 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일을 꺾는 이변을 일으켰던 일본이 한 수 아래로 평가를 받은 코스타리카에 덜미를 잡혔다. 월드컵 16강 진출 여부도 불투명하게 됐다.

일본은 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조별 리그 E조 코스타리카와 2차전에서 0 대 1로 졌다. 시종일관 우위를 보였지만 후반 36분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전차 군단' 독일과 1차전 2 대 1 역전승의 기세가 꺾였다. 일본은 1승 1패(승점 3)로 16강 진출을 장담하기 쉽지 않게 됐다.

반면 코스타리카는 기사회생했다. '무적함대' 스페인에 0 대 7 참패를 당한 아픔을 딛고 1승 1패(승점 3)로 16강 진출 희망의 씨앗을 발견했다.

일본은 조별 리그 마지막 3차전에서 스페인(1승)의 막강 화력을 이겨내야 한다. 코스타리카도 쉽지는 않지만 1승을 거둔 만큼 독일(1패)을 상대로 16강에 도전한다.

코스타리카는 기록적인 패배의 후유증이 남은 듯 일본을 상대로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다. 전반 밀렸던 코스타리카는 후반 중반까지도 힘을 쓰지 못했다. 독일을 꺾은 일본의 맹공을 간신히 막아냈다.

일본은 후반 시작과 함께 모리타 히데마사가 페널티 지역 왼쪽 부근에서 위협적인 슛을 날리며 기세를 올렸다. 후반 12분에도 소마 유키가 오른발 슛을 날리고, 5분 뒤에도 프리킥 슛을 시도하는 등 공격을 이끌었다.

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에 1 대 0으로 승리를 거둔 코스타리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일본에 1 대 0으로 승리를 거둔 코스타리카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코스타리카는 단 한번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후반 36분 일본 수비수 요시다 마야가 자기 진영에서 제대로 공을 걷어내지 못한 상황을 천금의 찬스를 만들었다.

공을 가로챈 옐친 테헤다의 패스를 받은 케이셰르 풀레르가 페널티 지역 왼쪽 안에서 왼발로 절묘한 감아차기 슛을 날렸다. 일본 골키퍼가 펄쩍 뛰어 쳐내려 했지만 공은 손을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상대를 압도하는 경기를 펼쳤던 일본 선수들과 관중석의 팬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을 수밖에 없었다. 일본은 남은 시간 만회하려 했지만 급한 마음에 반칙이 이어졌고, 경기를 뒤집지 못했다.

일본은 이날 전까지 코스타리카에 통산 4승 1무로 앞서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도 점유율에서 일본은 47% 대 37%, 슈팅 수에서 14 대 4(유효 슈팅 3 대 1)로 크게 우위에 있었다. 그러나 경기 결과는 0 대 1이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