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축구의 전설 클린스만 "손흥민, 좋아질 일만 남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손흥민. 연합뉴스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손흥민. 연합뉴스
한국 축구 팬들에게 익숙한 독일 축구의 레전드 위르겐 클린스만이 벤투호의 리더 손흥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국은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접전 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 경기를 지켜본 독일의 전설적인 스트라이커 클린스만은 영국 BBC를 통해 "양팀 모두에게 불만스러웠을만한 경기였다.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 봤을 때는 좋은 승부였다"고 평가했다.

클린스만은 한국의 간판 공격수 손흥민에 대한 평가도 남겼다.

클린스만은 "손흥민은 열심히 뛰었다. 존재감을 과시했지만 토트넘에서 보여줬던 모습은 아니었다. 손흥민은 남은 경기에서 더 좋아질 일만 남았다"고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클린스만은 1980~1990년대 독일의 간판 공격수로 활약했고 1994년 미국월드컵에서는 한국을 상대로 2골을 터뜨린 바 있다.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는 대표팀 감독을 맡아 독일을 3위로 이끌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