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이 정도야?' 우루과이에 맞선 저력에 주요 외신 '호평'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연합뉴스
한국은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접전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객관적인 전력은 우루과이가 앞선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뚜껑을 열자 꼭 그렇지만은 않았다. 한국은 차분한 빌드업을 바탕으로 전반 중반까지 주도권을 잡으며 우루과이를 놀라게 했다.

오히려 우루과이가 카운터어택으로 맞섰을 정도로 한국의 전반전 경기력은 인상적이었다. 양팀은 한 차례씩 위협적인 장면을 주고 받았다. 황의조는 문전에서 결정적인 찬스를 놓쳤고 고딘의 헤더는 골포스트를 맞고 나왔다.

후반에도 팽팽한 양상이 계속 됐다. 우루과이는 수아레즈를 빼고 또 한 명의 베테랑 공격수 에디슨 카바니를 투입하는 등 공세를 강화했지만 한국의 수비벽은 두터웠다.

한국은 첫 경기에서 값진 승점 1점을 따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일본 등 대이변을 일으킨 아시아 국가들처럼 승점 3점을 얻지는 못했지만 강호 우루과이를 상대로 좋은 결과를 얻었다.

무엇보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보여준 경기력은 다음 경기들을 기대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 미드필더 출신인 대니 머피도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는 BBC를 통해 "한국은 잘 정돈된 팀이다. 조직력이 좋고 훈련이 잘 돼있는 팀이라 보기가 좋았다"고 평가했다.

미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우루과이가 전반 여러차례 날카로운 역습을 펼쳤지만 기술적으로 더 나았던 한국이 경기를 주도했다"고 평가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