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으로 월드컵에 데뷔한 이강인 "떨리지 않았고 설렜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강인. 연합뉴스이강인.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외면하는 듯 했던 이강인은 극적으로 카타르월드컵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출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의문부호가 달렸지만 이강인은 우루과이의 첫 경기에 교체 출전하면서 오래 꿈 꿨던 월드컵 데뷔전을 치렀다.

최근 몇 주 사이 이강인에게 일어난 일들은 이처럼 극적이었다.

이강인은 24일 카타르 알라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마치고 중계방송사 인터뷰에서 "너무 재밌었다. 선수로서 항상 경기에 뛰고 싶고 경기에 뛸 때가 최고로 행복하기 때문에 떨리기보다는 설렜던 것 같다. 최선을 다해 팀을 도우려고 했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경기 전 벤투 감독으로부터 출전에 대해 따로 언질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힌 이강인은 "너무 좋은 경기력에도 무승부라는 결과를 얻어 아쉽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강호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값진 승점 1점을 따냈다. 다음 상대는 '1승 타켓' 가나다. 벤투호는 가나전에 승부를 걸어야 한다.

이강인은 가나에 대해 "월드컵에 나온 팀이라면 당연히 강한 상대"라며 "좋은 점을 많이 갖고 있는 팀이기 때문에 어려운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 좋은 결과가 있을 수 있다고 믿으면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강인이 교체 출전할 때 경기장을 찾은 많은 한국 팬들은 뜨거운 응원의 함성을 건넸다. 이에 이강인은 "항상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