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기뻤으면…아르헨티나 꺾은 사우디, 감격의 공휴일 선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아르헨티나전에서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 연합뉴스아르헨티나전에서 승리한 사우디아라비아.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 무대에서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잡고 '역대급' 이변을 일으킨 사우디아라비아는 온통 축제 분위기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온 국민과 아르헨티나전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임시 공휴일로 선포했다고 전했다.

걸프지역의 일간지 칼리즈 타임스는 '카메룬도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잡고 곧바로 공휴일을 선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 카타르 알다옌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C조 첫 경기에서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에게 전반 선제골을 내준 뒤 후반 초반에 2골을 몰아넣는 저력을 발휘하며 2-1로 승리했다.

사상 처음으로 중동 국가가 개최하는 월드컵에서 개최국 카타르와 이란 등 중동 국가들은 대회 초반 참패를 당하며 고개를 들지 못했다. 하지만 완벽한 수비와 조직력을 선보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우승후보 아르헨티나를 무너뜨리는 대이변을 연출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빈 압둘아지즈 국왕은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하고 국가 차원에서 아르헨티나전 승리의 감격을 함께 나누기로 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