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방언, 음감회 연다…김용우·다니엘 린데만 출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비밀의 정원 시즌2-양방언의 신비로운 음감회'

서울 국립정동극장서 8월 26~27일까지

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 제공 힐링 콘서트 '비밀의 정원 시즌2-양방언의 신비로운 음감회'가 오는 26~27일 서울 국립정동극장에서 열린다.

2022년 '비밀의 정원'은 재일교포 출신 세계적인 음악가 양방언과 양방언 밴드의 무대로 꾸며진다. 데뷔 26주년을 맞은 양방언은 역동적인 연주로 코로나19와 무더위로 지친 관객에게 에너지를 불어넣는다.

26일에는 국악인(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 이수자) 김용우, 27일에는 방송인 겸 피아니스트 다니엘 린데만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17년 만에 재회하는 김용우와는 전통과 클래식 콜라보 무대를 선보인다. 김용우는 클럽음악, 재즈, 아카펠라 등 서로 다른 음악 장르 안에서 민요를 접목시키는 작업으로 전통음악의 대중화에 기여해 왔다.

다니엘 린데만은 JTBC '비정상회담' 이후 유창한 한국어와 깊은 통찰력으로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치는 동시에 2017년 첫 자작곡 '에스페랑스'(Esperance) 앨범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총 6개의 앨범을 내는 등 피아니스트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대표곡 '에코 포 평창'(Echoes For PyeongChang) '프린스 오브 제주'(Prince of Jeju)와 미발표 신곡 '스테핑아웃'(Steppin'Out) 등을 연주한다. 라이브 연주와 미디어아트로 구현한 신비로운 정원의 모습이 관람 포인트다.국립정동극장 제공 국립정동극장 제공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