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렬, 성희롱 논란에 "낙마까지 생각…너무 죄송하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지명 후 첫 기자간담회서 "문제가 되더라도 담담하게 받아들이려 생각"
"다행히 학생들이 사과받아줘 특별한 조치 없던 것…인사검증 때도 말씀드렸다"
"성장은 민간 섹터에서 이뤄져야…尹대통령 당부도 결국 '시장경제'"
"기업 방어권 확보"하겠다면서도 "큰 틀에서의 공정위 역할 달라지지 않을 것"
"공정위, 물가 잡는 기관 아니지만 이 기회 틈타 가격 올리는 행위는 검토할 것"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과거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낙마 부분까지 생각하고 있다"며 깊은 반성에 나섰다.
 
송 후보자는 5일 후보자 지명 후 처음으로 가진 출입기자 간담회에서 해당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사실은 그것 때문에 제가 자격이 없다거나 문제가 되더라도 담담하게 받아들이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송 후보자는 서울대 교수로 재직 중이던 2014년 교수, 학생들과 가진 회식자리에서 학생들의 외모를 품평하는 등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그는 "표현은 다소 그렇지만 팩트는 우선 맞다. 중요한 것은 (그런 일이 있었다는 사실을) 부정하고 싶지는 않다"고 운을 뗀 후 "교수로서 편한 삶을 살아왔기 때문에 부족한 점이 많다. 그 것(사건)보다 (논란이) 더 나올 수도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학장단이 바뀌어서 학생들과 상견례를 하는 굉장히 즐거운 자리였기 때문에 기분이 좋다고 술을 돌리고 하다가 술을 너무 많이, 급하게 마셔서 만취상태가 됐다는 점이 후회가 많이 된다"며 "술에서 깬 다음 날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안 다음에는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아울러 "학장단에서, 학생들에게 진실되게 이야기를 하고 사과를 하자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는데 다행히도 학생들에게 제가 왜 그랬는지 얘기를 할 수 있었고, 또 다행히도 사과를 받아줬다"며 "학장단은 물론 대학본부도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학생들이 저를 이해해줘서 특별히 다른 조치 없이 넘어간 것 같다"고 부연했다.
 
송 후보자는 "이 문제는 제가 위원장직을 제의받았을 때도 가장 마음에 걸리는 부분이었다"며 "제가 공정위 업무를 잘 할 자신도 없었을 뿐 아니라, 이 문제도 걸려서 (인사검증 관계자들에게) 처음부터 말씀을 드렸고, 이 문제 때문에 어려울 것 같다는 말씀도 드렸다"고 대통령실과도 이미 소통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 너무 죄송하고 지금도 깊이 반성을 하고 있다"며 "아마 앞으로도 이런 일이 있으면 큰일이 날 것이다. 그냥 죄송하다는 말씀만 드린다"고 거듭 유감을 표했다.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한편 송 후보자는 공정위의 정책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최근 더 이상의 도약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결국 성장은 '민간 섹터'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우리 기업들이 혁신하고 발전하도록 제도를 설계하는 동시에 자유시장경제를 표방하면서 나아가야 한다"고 정책방향의 기조를 밝혔다.
 
자신에 대한 윤석열 대통령의 '잘 할 것으로 생각한다. 잘 해 달라'는 당부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쭉 강조하신 부분으로 이 당부를 해석하자면 결국 시장경제"라며 "공정위가 기업을 옥죄기 위한 기관도, 자원배분이나 복지정책을 하는 곳도 아닌 오직 자유시장경제를 위한 기관이기에 중요하다는 점을 대통령도 잘 알고 계신다"고 풀이했다.
 
공정위에 대한 시장의 신뢰에 대해서는 "시장의 신뢰라는 것은 조사를 받는 사람들, 대기업과 같은 조사대상으로부터의 신뢰와 조사결과에 대한 다른 사회구성원들의 신뢰"를 가리킨다며 "조사과정에서 부당하게 조사권이 남용된다는 식의 문제제기가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조사대상 업체의 방어권 확보를 더 연구해 개선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정권 교체와 같은 정치적인 요인에 의해 공정위의 역할이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공정위의 역할이나 기능은 정부가 바뀐다고 해서 쉽게 바뀌어서는 안 된다. 독립적인 위원회이고 시장경제의 파수꾼이기 때문에 (정권의) 마음대로 바꿀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니다"며 불필요한 규제를 완화하더라도 시장질서 확립 등에 대한 "지금까지 유지돼 온 틀은 큰 틀에서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6월 소비가물가 상승률이 IMF 사태 이후 처음 6%대에 접어든 데 대해서는 "공정위가 물가를 잡는 기관은 아니지만 '우리는 고상한 일을 하는 기관이라 그런 일에는 관심이 없다'는 것도 국민의 공복인 공적기관이 할 일은 아닌 것 같다"며 "최소한 이 기회를 틈타서 가격을 올리거나, 강자인 기업들이 너무 자기욕심만 채워서 생기는 물가인상에 대해서는 법적인 틀 안에서 문제가 없는지 검토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