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송옥렬 성희롱 논란에 "당시 사과했고 일단락된 사안"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학교의 별도 처분도 없었다…송옥렬, 과오 인정하고 다시 사과 입장 밝혀"

서울대 송옥렬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좌측). 황진환 기자·연합뉴스서울대 송옥렬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좌측). 황진환 기자·연합뉴스
대통령실은 4일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가 과거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당시 후보자는 참석자들에게 사과했고, 그것으로 일단락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하면서 "학교의 별도 처분이 없었던 점 등을 고려했다"고 했다.

이어 "검증 과정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발언 경위 및 구체적 내용 등을 확인했다"며 "송 후보자는 당시 과오를 인정하고 다시 한 번 깊이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다 구체적인 설명은 공정거래위원회 인사청문준비팀이 꾸려지는 대로 추가로 이뤄질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송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시절인 2014년 제자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에서 "넌 외모가 중상, 넌 중하, 넌 상"이라는 식으로 외모를 평가하고, 한 여학생에게 "이효리 어디 갔다 왔느냐"며 "너 없어서 짠(건배) 못했잖아"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