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도 朴의 오랜 지인"…김건희 수행원 논란 시끌[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조선일보 "코바나 직원들이 김건희 여사 봉하마을 일정 동행…'개사과' 올린 인물도"
보수 커뮤니티 회원들도 "지인이 비선 된다…대통령실 채용? 낙하산 인사와 뭐가 다른가"
박지원 "사적으로 같이 간 사람이 공적으로 나타나지 않았어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 여진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조선일보는 15일 김건희 여사와 함께 봉하마을에 함께 갔던 인물 중 3명이 김 여사가 운영했던 전시기획사 코바나콘텐츠(이하 코바나) 임직원들이라고 보도했다. 이 중 2명은 대통령실 채용 과정이 진행중이고, 1명은 대선 기간 논란을 빚은 '개사과' 사진을 올린 사람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칼럼을 통해서도 "봉하마을 방문 취지와 무관한 지인을 경호처의 공식 경호까지 받으며 대동했는데 공적인 일에 사적인 관계를 동원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영부인도 대통령도 사적인 분들하고 같이 갈 수 있지만 (김건희 여사가) 봉하마을에 가신 것은 아무리 강조를 해도 공적인 행사인데 사적으로 같이 간 사람이 공적으로 나타나지는 않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 일문일답에서 코바나 직원들이 동행한 것과 관련해 "공식적인 수행이나 비서팀이 전혀 없기 때문에, 혼자 다닐 수도 없고 그래서…"라며 "어떻게 방법을 좀 알려주시라"고 답했다.
 
또 "사진에 나온 그 분은 저도 잘 아는, 제 처의 오래된 부산 친구"라며 "봉하마을은 국민 모두가 갈 수 있는 데 아니냐"고 해명했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이같은 보도와 발언들이 전해지면서 온라인에서는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은 "최순실도 박근혜의 오랜 지인이었다. 무용과 교수라 쓰고 윤석열 선대위와 인수위 자문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다 이렇게 시작되는 거"라며 "지인이 비선이 되고 그 옆에 똥파리들이 꼬이는 건데 지금부터 미리 쳐내야 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 성향 커뮤니티인 에펨코리아에서도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온다. 한 회원은 "김건희 여사는 제발 자중하고 (팬클럽인)건희사랑을 해체하고 (운영자인)강신업 변호사를 정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다른 회원도 "코바나 직원들을 데리고 다니는 거야 상관없지만 대통령실에 채용되면 공무원직인데 측근이 낙하산 타고 공무원 되고 그들 연봉도 국민 돈으로 줘야 하는데 왜 국민들 눈앞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하냐"며 "좌파들이 해온 낙하산 인사와 뭐가 다르냐"고 꼬집었다.
 
'대통령 경호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곳곳에서 터져나온다. 현행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 제4조는 경호대상을 '대통령 및 대통령 당선인 본인과 그 가족, 외국 국가 원수,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 등'으로 한정하고 있다.
 
따라서 영부인의 지인은 경호 대상이 아니고 동행하더라도 경호동선 밖에 있어야 하는데, 봉하마을 참배 사진을 보면 경호동선 안에 있었기 때문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
 
반면 일각에선 "대통령 부인이 자기와 친한 사람을 채용해 쓰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대통령 부인이 어떤 사람의 조력을 받아야 하는지 대안을 내보라"는 반론도 제기하고 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