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수습본부 차관급으로 격상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사고 현장을 살펴본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나흘째인 14일 오전 실종자 가족들이 사고 현장을 살펴본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고용노동부가 광주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아파트 붕괴 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확대 운영한다.

14일 노동부는 지난 11일 사고 현장에 설치했던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의 본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또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소방청, 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회의를 수시로 열어 사고수습 상황을 공유하고 부처 간 협업 사항을 점검한다.

앞서 전날에도 수습본부는 산업안전보건본부장 주재로 회의를 열어 실종자 수색·구조, 사고 원인조사 및 수사, 실종자 가족 지원 등을 점검했다.


이날도 광주시장 주재로 사고수습대책회의에 수습본부가 참여해 크레인 설치, 해체 등 구조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노동부는 지역단위에서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을 단장으로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중앙부처 사고수습지원단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앞으로도 신속한 실종자 수색 및 사고수습 등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