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안철수, 인명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 검토했다가 막판 무산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국민의당, 인명진 목사 선대위 영입 최종 무산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 인명진 영입 추진…선대위 내 반발
인명진, '야권 후보 단일화' 조건 걸어…안철수 "단일화 없다" 거절

인명진 목사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인명진 목사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인명진 목사를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추진했다가 막판 무산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인 목사가 '야권 후보 단일화'를 선대위 참여 조건으로 걸었지만 안 후보는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선대위 핵심 관계자는 이날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이신범 공동선대위원장이 인 목사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고 오래 전부터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핵심 관계자도 통화에서 "인 목사 영입을 추진했지만 무산됐다"며 "대선후보의 기조와 다른 결을 갖고 있는 선대위원장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인 목사는 지난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당시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을 맡은 바 있다. 당시 침몰 직전의 한국당을 약 3개월 간 이끈 인 목사는 홍준표 대선후보 선출을 이틀 앞두고 비대위원장 자리에서 내려왔다.
 
인 목사의 영입이 무산된 가장 큰 이유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이견으로 보인다. 
인 목사 측근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 후보 본인도 이전부터 인 목사에게 직접 도움을 요청한 걸로 안다"며 "인 목사가 선대위 합류 조건으로 '야권 후보 단일화'를 걸었는데 안 후보가 이를 거절하며 최종 무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국민의당 선대위 내 안 후보 측근들의 인 목사 영입에 대한 견제도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함께 범야권 후보로 꼽히는 안 후보는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반대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기자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저는 단일화에 관심이 없다"며 "당연히 (단일화의) 조건이라든지 이런 것에 대해서도 생각해본 적 없다"고 일축했다. 대선을 단일화 없이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사로 받아들여도 되겠느냐는 질의에 안 후보는 "그렇다"라고 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