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매체, 일본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후안무치"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2022-01-03 07:34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북한 매체가 일본이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를 추진하는 것을 언급하며 "후안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3일 '남조선과 일본의 사회 각계가 일본 정부의 후안무치한 행위를 강력히 단죄규탄' 제목의 기사에서 사도광산 문제에 대한 남측 언론과 일본 시민단체 등의 비판을 전했다.

매체는 "남조선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의 보고서에는 1939년부터 1942년까지 조선인 1천200여 명이 강제로 동원되었고 가혹한 노동으로 탈출이 이어졌으며 붙잡히면 폭행을 당했다고 기록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군함도의 역사 왜곡을 시정하지 않고 있는 일본이 또다시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나선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라고 한 남측 시민단체의 주장을 소개했다.

이어 일본 시민단체가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려면 조선인 강제동원의 역사를 포함해서 추진해야 한다', '징용이라는 어두운 역사를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것도 거론했다.

매체는 "언론들은 현 당국이 일본 정부에 세계문화유산 후보 선정을 즉시 철회하고 사도광산이 세계유산으로 적합치 않은 이유와 과거 일제 강제징용의 역사를 똑바로 알리며 일본의 파렴치한 태도에 단호히 대응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하였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문제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 반대하는 남측 및 일본 각계의 목소리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간접적인 비판을 목소리를 낸 셈이다.

에도(江戶)시대 금광으로 유명했던 사도 광산은 태평양 전쟁이 본격화한 후 구리, 철, 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주로 활용됐고, 조선인 노무자가 대거 동원됐다.

사도광산은 2010년 11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재 목록에 올랐으나 일본 단일 후보 선정 과정에서 4차례 밀린 바 있다. 이번에는 단독으로 검토돼 일본의 세계유산 등재 추천 후보가 됐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