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가 지도자 민생 위해 수단 방법 가려서는 안된다는 뜻…전두환 찬양 아냐"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핵심요약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 거부
대규모 대구·경북 선대위 발대식 세 과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구.경북 선대위 발대식에서 꽃다발을 받고 화답하고 있다. 지민수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구.경북 선대위 발대식에서 꽃다발을 받고 화답하고 있다. 지민수 기자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전두환 옹호 뜻이 아니었다"며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0일 국민의힘 대구·경북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광주에 가 사과할 의향은 없냐는 질문에 대해 "그걸 가지고 호남인들을 화를 내게 하려고 한 얘기도 아니고 우리 청년들에게 좋은 일자리 만들어주고 민생을 챙기기 위해서는 국가 지도자가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아야 한다. 어떤 정부 어느 정권에서도 어떤 효과를 나타낸 것이 있다면 그것이 뭐든지 벤치마킹을 해서 국민을 위해서 써야 되는 것이다"며 발언의 진위가 왜곡됐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분명히 5.18이나 이런 것에 대한 역사 인식 문제는 먼저 전제를 해 두고 그런 측면만 본 것이다. 그리고 전두환 대통령 시절 김재익 씨에게 '경제는 당신이 대통령이야'라고 말 한 것으로 상징되는 그런 위임의 정치를 하는 것이 국민을 편안히 모시는 방법이라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것이 무슨 전두환 대통령을 찬양한다든가 또 5.18에 대해서 제가 일반적인 시각과 다른 역사 인식을 갖고 있다든가 하는 것은 과도한 얘기고 좌우간 효과를 내고 좋았던 것은 다 찾아서 벤치마킹 해야 한다는 그런 뜻으로 이해를 해 주시고 대한민국 여기 대구 경북 광주 호남 전부 경제 발전시키고 챙기려고 하면 제가 수단 방법을 안 가리고 일을 해야 되는 거 아니겠냐는 그런 뜻으로 이해를 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의원의 녹음 파일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름이 언급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건 보지는 않았다.자기들끼리 얘기니까 모르겠다"라며 더이상 언급 하지 않았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날 대구·경북 선대위 발대식에는 홍준표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 이인선 당협 위원장이 지지 선언을 하는 등 대구·경북 전·현직 시·도의원 상당수가 몰려 위촉장을 받는 등 세를 과시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