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일·최재경·박영수 "화천대유 50억 약속은 사실무근…책임 물을 것"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박수영 '50억 클럽' 명단 속 실명 거론 인사들 즉각 반박 입장
화천대유도 "돈 약속한 바 없어…정영학의 의도적 조작 녹취록"

최재경 전 민정수석,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연합뉴스·이한형 기자최재경 전 민정수석,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연합뉴스·이한형 기자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화천대유자산관리회사(화천대유) 측의 '50억 원 클럽' 연루 명단 실명을 공개한 가운데 명단 속 이름이 들어간 법조계 인사들과 화천대유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날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과 복수 제보를 근거로 "김만배씨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대화에서 50억 원씩 주기로 한 6명이 나온다"며 이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민정수석 그리고 홍모씨 등이다.

하지만 이름이 공개된 당사자들은 박 의원의 주장이 근거가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권 전 대법관은 입장문을 통해 "알지 못하는 일이고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이런 식으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 저에 대한 의혹은 곧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전 수석도 이날 취재진에게 문자를 보내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며 "화천대유에 고문 변호사를 한 일이 없고 사업에 관여한 일도 없고 일 원 한 푼 투자한 일도 없는데 무슨 이유로 거액의 돈을 주고 명목 없는 돈을 받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국정감사고 면책특권이 있다 해도 아무런 근거 없이, 최소한의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함부로 실명을 거론해서 개인의 소중한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박 의원에 대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바라보고 있다. 윤창원 기자고승범 금융위원장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바라보고 있다. 윤창원 기자박 의원이 실명을 거론한 또다른 법조 인사인 박영수 전 특별검사도 비슷한 입장을 밝혔다. 박 전 특검은 입장문을 내도 "화천대유나 김만배씨에게 50억 원을 받기로 약속하거나 통보 받은 일이 결코 없다"며 "나도 알지 못하는 일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근거도 없이 면책특권을 방패삼아 국정감사장에서 발표된 사실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며칠 전에도 소명한 바와 같이 2016년 12월 특검에 임명되면서 김만배씨와는 연락을 끊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하루빨리 위 50억 원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길 바라고 이러한 무책임한 폭로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도 강조했다.

김수남 전 검찰총장 또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의 발언은 전혀 사실무근이고 발언자와 보도자에 대해 강력한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했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화천대유 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화천대유 측도 이들에게 돈을 주기로 약속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화천대유 측은 "정영학 회계사는 수개월 전부터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하여 비용을 정산하는 과정에서 동업자들과 갈등을 빚어 오다가 의도적으로 허위 과장 발언을 유도하여 대화를 녹음해왔다"며 "사실과 다른 발언들이 일부 녹취된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품을 약속 받았다는 사람들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하여 투자를 하거나 사업에 관여한 바 없기 때문에 이들에게 어떠한 명목이든 금전을 지급하거나 약속할 이유가 없다"며 "그럼에도 의도적으로 조작된 녹취록을 근거로 마치 그 내용이 사실인 것처럼 관련자들의 실명을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