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 후 국내 2번째 '희귀혈전증' 30대男 사망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15일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확정 진단
중환자실서 입원 치료받다 16일 사망
"기저질환 없어…보상절차 신속 진행"

황진환 기자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뒤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이른바 '희귀 혈전증'에 두번째로 걸린 30대 남성이 치료 중 목숨을 잃었다.

백신 접종으로 중대 이상반응이 인정된 사례 중 사망한 첫 번째다.

1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두번째 혈소판감소성 혈전증으로 확정된 30대 초반 남성 A씨가 이날 오후 2시10분쯤 사망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잔여백신을 맞은 뒤 9일 뒤인 지난 5일 심한 두통과 구토를 호소했다. 그는 의료기관 진료를 받았지만 호전되지 않았고 지난 8일 증상이 악화되고, 의식이 저하되는 등 몸에 이상이 심해져 상급병원을 찾았다.

의료기관 검사에서는 뇌혈전과 출혈이 확인됐다. 의료진은 항체 검사를 진행했고 전날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진단을 내렸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