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주인 태운 구급차 떠나자…병원까지 뛰어간 반려견[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홀로 남은 반려견, 주인 걱정에 전력 질주

로이터 통신 영상 캡처

 

아픈 주인이 구급차에 이송되자, 병원까지 쫓아온 반려견의 소식이 뒤늦게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터키 현지 한 여성이 이스탄불 부유카다 섬에 있는 자택에서 치료를 받다 구조대원들에 의해 구급차로 옮겨졌다.

골든 리트리버 종 반려견은 주인 뒤를 따라 구급차에 타려 했지만, 위생 안전상 이유로 구급대원들에게 제지당했다.

로이터 통신 영상 캡처

 

차량 문이 닫힌 뒤 구급차가 출발하자, 홀로 남은 반려견은 차량 뒤를 뒤쫓기 시작한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차량 뒤를 바짝 붙어 전력 질주하는 반려견의 모습이 담겨있다.

반려견의 질주는 구급차가 병원 앞에 도착한 뒤에야 멈췄다. 이 반려견은 주인이 치료를 다 받을 때까지 병원 앞에서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은 전 세계에 빠르게 공유되며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사랑스럽다", "사람보다 낫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