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대구병원 접종 백신 알고보니 식염수 '발칵'[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스마트이미지 제공

 

군 장병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도중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국군대구병원 백신투약사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201신속대응여단에서 복무하고 있다고 밝힌 A씨는 "지난 10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 부대 근처의 국군대구병원에 가서 단체접종을 실시했다"며 "부대로 복귀하자, 일부 인원이 식염수만 들어간 주사를 맞아 재접종을 해야한다는 통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통보를 받고 병원으로 간 인원 21명 중 15명은 정상적으로 접종을 완료했고, 6명만 식염수 주사를 맞았다고 했다"며 "문제는 정상적으로 맞은 인원과 식염수 주사를 맞은 인원을 구분 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국군대구병원 측은 사과도 없이 너무 많은 인원을 접종하다 보니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말과 함께, 백신을 2번 맞아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한다.

A씨는 "현장에 있었던 용사들은 소위 말하는 짬(계급)도 낮은 신병 라인이라 매우 당황했다"며 "이 상황에서 아무런 힘이 없는 용사들의 의견을 피력해줄 지휘관이 자리에 없었다는 것도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엿다.

황진환 기자

 

이에 국군의무사령부는 "국군대구병원에서 군 30세 미만 화이자 예방접종 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백신을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기로 접종한 6명을 특정할 수 없어, 동시간대 접종한 21명을 접종 실수 추정 인원으로 분류했다" 며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시행했다"고 해명했다.


다행히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고 한다.

앞서 지난 7일 화이자 백신 접종한 20대 육군 병사 1명이 생활관에서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인접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숨졌다.

이에 박영준 코로나 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젊은 연령이고 특별한 기저질환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부검 결과가 중요한 판단의 근거가 될 수 있다"며 "부검 결과가 확인되면 이를 바탕으로 예방접종피해조사반이 인과성에 대해 평가·심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에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2차 접종을 받았던 40대 군 장병이 일주일만에 쓰러져 뇌사 판정을 받고 세상을 떠났다. 해당 장병은 유족이 원치 않아 부검이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백신과의 연관성도 확인되지 않았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