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이준석 "복당 늦출 이유 없다"…홍준표 "역량 볼 차례"[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이 대표 "걸림돌 없어" 말에 "단칼에 풀어야" 화답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준석 대표는 14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홍 대표 복당에 걸림돌이 될 만한 것은 지금 원리원칙상 없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다만) 당의 최고결정기구에서 정치적인 논의를 하자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어떤 분이 제기하실지 모르겠으나, 충분히 논의한 후에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2020년 4·15 총선 이전 당 공천 배제에 반발해 탈당한 지 1년 2개월만인 지난 5월 10일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했다.

같은당 김병민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틈만 있으면 비집고 올라와 당에 해악을 끼치는 연탄가스 같은 정치인들이 극히 소수 남아있어 심히 유감스럽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하태경 의원도 홍 의원의 복당 신청에 "당이 깨질 것 같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이 대표의 반응에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쇼타임은 끝났다"며 "이제 이준석 당 대표의 역량을 볼 차례"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세대통합을 하고 당대표로서 당의 얼굴이 되어 이 험한 정치판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힘든 시험대에 올랐다"며 "당단부단(當斷不斷) 반수기란(反受其亂)이라는 말을 명심 하시고 고르디우스의 매듭을 단칼에 푼다는 자세로 이 난국을 돌파 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 5월 경선 과정 도중 이 대표 당시 후보자를 향해 "한 때 지나가는 바람"이라며 "대선을 불과 10개월 앞둔 중대한 시점에서 또 다시 실험 정당이 될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