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싸' 文 '아싸' 스가 G7 모습에…日서도 '부글'[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현지서 문재인 대통령 모습과 비교하며 비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막을 내린 가운데 일본 현지에서 참가국 정상들에 둘러싸인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과 이와 반대로 홀로 떨어진 스가 요시히데 총리의 모습을 비교한 사진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14일 일본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따르면 G7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스가 사진을 비교한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 앞에서 촬영된 것으로 주요 정상들과 둘러싸여 환하게 웃는 문 대통령과 뒤에 조금 떨어져 있는 스가 총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 머리 위에는 각각의 이름이 적혀있기도 했다.

이를 접한 현지 일부 누리꾼은 사진 한 장으로 비난하는 것에 신중하자는 반응을 보였지만, 상당수 누리꾼은 해당 사진을 공유하며 자조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G7의 모습. 소통력의 차이"라고 꼬집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이런 곳에서는 아베가 더 잘할 거야"라고 비난했다.


이에 야마구치 지로 호세이 대학 법학과 교수는 "이런 사진으로 자국의 총리를 비판하기에 앞서 이런 인물을 지도자로 삼고 있는 것을 비판해야 한다"며 "식견, 학지를 가진 인물을 지도자로 만드는 것은 우리 측의 임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교도통신과 지지통신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G7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과 처음 만나 인사를 나눴다.

스가 총리는 강제징용과 위안부 등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스가 총리와의 첫 대면은 한일관계에서 새로운 시작이 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지만, 회담으로 이어지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