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지원국 공개, 일본 빼고 한국 포함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8천만회분 중 2500만회분 공유계획 공개
600만회분은 한국·인도·캐나다·멕시코에
韓접종대기자 100만명에 '판타스틱'연발

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미국 행정부가 해외에 공유하겠다고 밝힌 코로나19 백신 8천만 접종분량(도스) 가운데 우선공유 물량인 2500만 접종분량을 어느나라에 지원할지 세부 계획이 공개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해외 지원물량 전체 8천만회 가운데 우선 지원물량 2500만회 지원 계획을 공개했다.

계획에 따르면 우선 지원물량 2500만회 가운데 1900만회는 코백스(COVAX)를 통해 '간접' 지원하고 나머지 600만회는 미국정부가 '직접' 지원한다.

'간접' 지원 물량은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 지역 약 600만회,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 약 700만회, 아프리카 약 500만회씩 할당됐다.

'직접' 지원 물량 600만회분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급증 사태를 겪는 국가들, 위기에 빠진 국가들, 그리고 파트너국 및 이웃나라인 캐나다, 멕시코, 인도, 한국 에 직접 공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명이 거론된 4개 국가 가운데 파트너국은 인도와 한국을 이웃나라는 캐나다와 멕시코를 각각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별도의 브리핑을 통해 얀센 백신 100만회 분량이 이날 캘리포니아에서 비행기에 적재돼 한국으로 향한다고 설명했다.

결국 미국의 또 다른 '파트너국'인 일본은 이번 백신 지원 대상에서 누락된 셈이다.

앞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우리가 군용 55만명분(110만회) 백신을 확보한 것을 놓고도 "한달 전 미국을 방문해 1억회분 백신을 확보한 스가 총리와 비교된다"며 "현금을 지급하고 물건 대신 약속어음만 받아온 것"이라고 혹평한 바 있다.

그러나 스가 총리가 미국에서 1억회분을 확보했다은 것은 잘 못된 내용이다.

일본 주요 언론은 미일정상회담 이틀후부터 스가 총리가 확보한 백신은 1억회분이 아니라 5천회분(2500만명분)이라고 정정해 보도했다.

지지통신도 지난달 14일 일본 보건부가 화이자와 5천만회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백신 인도 시기는 9월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미국정부의 백신 지원 대상에서 일본은 빠지고 우리니라가 지원된 것과 관련해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한국의 백신 '접종 속도' 덕분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의 경우는 백신 수요가 공급보다 많은 상태지만 일본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한국에 백신 지원 문제를 협의하던 미국 관료들은 우리나라의 백신 접종 지원자가 순식간에 100만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듣고 '오마이 갓', '판타스틱'이라는 감탄사를 연발했다고 한다.

이 같은 분위기는 이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도 읽힌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으로 백신이 수송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에서는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서명한 사람이 이미 백만 명을 넘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백신접종률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는 미국인들에 대한 메시지로도 읽히는 대목이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우리는 인기를 얻거나 이해를 구하기 위해 백신을 공유하는 게 아니다"라며 "우리의 본보기와 가치의 힘으로 생명을 구하고 전 세계의 대유행 종식을 이끌기 위해 백신을 공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며칠 내에 미래의 백신 분량이 어떻게 공유될 것인지에 대한 더 자세한 세부 사항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미국은 국내에서 보여줬던 것과 같은 긴급성을 국제적인 접종 노력으로 가져가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이미 코백스 지원 40억 달러를 약속했고, 더 많은 백신을 제조할 글로벌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린 계속해서 과학을 따르고 주요 7개국(G7) 등 다자간 노력을 조정하기 위해 우리의 민주주의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강력한 리더십은 대유행을 종식하고, 다음 위협을 더 잘 막고 탐지·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보건 안보 강화에 필수"라며 "미국은 이 바이러스에 대한 공동의 싸움에서 세계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