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n번방'…경찰, 성착취물 대량 유포 수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불법촬영 가해자는 지난해 11월 영상 뿌리고 극단적 선택
충북청, '츄츄'·'다바리' 검거…"피해자 100여 명 훨씬 넘어"

그래픽=고경민 기자
경찰이 텔레그램 등을 통해 대량의 성착취물이 유포, 판매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현재까지 불법촬영물 피해대상만 최소 100여 명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지난해 말부터 텔레그램 방을 만들어 불법촬영된 성착취물을 판매, 유통한 게시자들과 참여자, 영상물을 내려받은 시청자들을 추적하고 있다.

이들은 성착취물을 거래하며 100여 명이 넘는 피해여성들의 이름과 주소, 연락처와 출신학교 등 개인정보까지 공개하며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해 11월 여성들을 불법촬영한 영상물을 다크웹 등에 유포한 A씨는 경찰 수사과정에서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해당 성착취물을 다운받은 이들이 텔레그램 등에 판매방을 만들어 영상을 재유통, 판매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중 텔레그램 판매방을 개설하고 '츄츄', '다바리'라는 아이디로 활동한 인물은 충북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의해 이미 검거된 것으로 파악됐다. 두 사람은 동일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성착취물은 텔레그램 외 서울청이 수사 중인 다른 성인 웹사이트 등을 통해서도 확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확인이 어렵다"며 "100여 명보다 훨씬 더 많은 피해자들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