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이 아파트에 '카톡 챗봇 서비스' 제공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뉴스듣기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오늘의 핫뉴스

닫기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 구현 이미지. GS건설 제공
앞으로 GS건설의 자이 아파트 분양 상담, 중도금 납부, 입주 안내 등 아파트 분양 전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쉽게 해결할 수 있게 된다.


GS건설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과 아파트 분양 주요 과정을 카카오톡으로 제공하는 '카카오 i 커넥트 톡(Kakao I Connect Talk)' 사용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은 카카오톡 채널, 챗봇 등을 결합한 인공지능(AI)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익숙하고 편리한 카카오톡으로 분양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복잡한 가입 절차 없이 카카오톡 본인 인증만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4월 중 오픈 예정이다.

이용자는 카카오톡으로 분양 전 분양 위치, 분양 평면 안내 등 안내서비스와 분양 상담, 계약일 사전 예약 등 예약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분양 후에는 입주 안내, 입주 예약 등의 서비스를 비롯해 분양금 납부 확인서, 입주 예정 확인서, 중도금 납부 조회 등 발급 및 조회 서비스까지 이용 가능하다. 입주 후에는 AS 신청·접수 내역 확인 등도 할 수 있다.

기존 챗봇보다 월등히 똑똑해 졌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용자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그에 맞는 답을 보여준다. 카카오 i 커넥트 톡에는 진일보한 머신러닝(Advanced ML) 기술이 적용돼 기존 챗봇보다 문장 인식·이해능력이 월등하다는 평가다. 고객의 질문을 명확히 파악할 수 있고 자주 묻는 질문이 아니더라도 문맥을 파악해 효율적인 답변을 제공한다는 것. 예를 들어 "요즘 어떤 아파트 분양하는 지 정보 좀 알려줄래?"와 같은 물음에도 답변이 가능하다.

GS건설 관계자는 "카카오톡과 협업해 보다 쉽고 편리하게 분양정보를 고객들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취급방침 이용약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