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간부, 화장실 여성 몰래 훔쳐보다…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피해여성에 들켜 도주하다 남자친구에게 붙잡혀

 

경찰대 출신 경찰 간부가 한밤중에 화장실에 있는 여성을 몰래 훔쳐보다 붙잡혔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남의 집 화장실을 몰래 훔쳐본 혐의(주거침입)로 경찰청 기획조정관실 소속 이모(35) 경감을 불구속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이 경감은 지난 1일 밤 12시 5분쯤 서울 종로구 숭인동의 한 다가구주택 2층 복도에서 열린 화장실 창문으로 손을 씻으려던 A(27·여) 씨를 훔쳐본 혐의를 받고 있다.

0

0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