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트럼프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폐기…휘발유 많이 써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자동차 보조금 임기 첫날 끝낼 것"
"전기차 다 중국이 만들어, 매우 나빠"
"미시간, 자동차노조 완전히 망할 것"
"미국, 휘발유 많이 쓰기를 원한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지원 정책을 비판하며 "임기 첫날 전기차 (보조금 지원) 명령 폐기에 서명할 것"이라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주요 승부처인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에서 열린 유세에서 "난 우리가 세계 그 어느 국가보다 휘발유가 많기 때문에 휘발유를 많이 쓰기를 바란다"며 정부가 사람들이 원하지도 않는 전기차에 엄청난 보조금을 주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것을(보조금) 즉시 끝낼 것"이며 "임기 첫날 끝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유세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전기차 문제를 비중 있게 다뤘는데 자동차 산업이 미시간 경제의 큰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미시간은 자동차 산업 덕분에 성장했지만 이곳에 본사를 둔 미국 자동차 3사가 외국 업체와 경쟁에서 밀리면서 쇠락했고, 내연기관 차량을 주로 만들어온 자동차 노동자들은 부품 수가 적은 전기차를 대량으로 만들면 일자리를 잃게 된다고 우려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민주당에 대해 "자동차 노동자들을 대변하지 않는다"면서 "모든 곳에서 자동차를 전기차로 (대체)하려고 하는데 전기차는 다 중국에서 만들어질 것이고 이것은 매우 나쁘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이 관세를 내지 않으려고 멕시코에 공장을 지은 뒤 자동차를 생산해 미국에 수출하려고 한다면서 "미시간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완전히 망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바이든 대통령의 유약한 국경 정책 때문에 불법 이민자들이 나라를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조 바이든의 국경 대학살(border bloodbath)이다, 바이든의 이주민 범죄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자신의 재임 기간 누구도 핵무기에 관해 이야기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이제 푸틴이 말하고 있고, 김정은도 다시 말하고 있다. 그들이 여러분의 대통령과 미국을 존중했기 때문에 여러분이 4년간 안전했지만, 이제는 안전하지 않다. 우리는 이 미치광이(바이든) 때문에 세계 3차 대전을 치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잘 안다고도 거듭 자랑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