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 누빈 한동훈 "원희룡 보낸 건 국민의힘 진심 보여주는 것"(종합)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험지 지원유세 이어가는 한동훈…23일 이재명 지역구 찾아
박촌역→계양산시장→퇴근인사까지 3시간반 동안 동행
원희룡 얼싸안고 "저희는 '동료시민' 단 하나만 생각"
원희룡 "25년동안 野텃밭…지역 발전 낙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 상인회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원희룡 계양을 후보. 연합뉴스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 상인회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원희룡 계양을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과 함께 인천 계양구 구석구석을 누볐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원 전 장관, 축구선수 이천수씨와 함께 박촌역을 찾아 "국민의힘은 인천에서 바람을 만들어 전국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비대위원장은 원 전 장관의 어깨를 감싸며 "저희는 단 하나의 생각을 한다. 반드시 동료시민을 위해 이번 선거에서 원팀으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전날에는 이 지역에 출마한 호준석·태영호 후보와 서울 구로구를 찾아 청년 공약을 발표했다. 험지를 직접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전략이다. 한 비대위원장의 험지 유세는 공직선거법과 주중 재판에 발 묶인 이재명 대표와 극명하게 대비되는 부분이기도 하다.

인천 계양을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의 지역구였다. 송 전 대표가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같은당 이재명 대표가 지역구를 넘겨받았다.

한 비대위원장은 또 "이재명 공천과 제 공천, 적어도 제 공천은 사심 있어 보인다거나 그렇게 의심할 부분이 있느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비명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컷오프 되면서 '사천 논란'에 휩싸인 민주당과 달리 국민의힘은 비교적 순탄하게 공천을 해오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한 비대위원장은 승리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에게 "주위를 둘러보라"며 "우리가 이길 것 같지 않느냐"고 자신하기도 했다.

이 대표를 잡겠다며 출마에 나선 원희룡 전 국토부장관은 "25년 동안 정치인들이 텃밭으로 만들기만 했지, 지역 발전은 낙후돼 있다"며 "누구는 김포공항을 이전하겠다는 허무맹랑한 공약을 하는데, 국민의힘은 김포공항과 계양, 박촌역까지 지하철 9호선을 연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 김포공항 이전을 검토해 논란을 일으켰던 민주당을 직격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탄약고 이전 등 계양신도시의 개혁에 대해서 말로는 이것저것 얘기했다"며 "그런데 제가 지역의 여러 사업들, 관계 기관을 체크해보니 어떤 기관과도 단 한 차례 협의하지 않았고, 단 1원의 예산도 투입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빨간 목도리를 한 채 연설 내내 얼싸안으며 계양산전통시장 간담회와 퇴근길 인사도 함께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시장 상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원희룡이라는 대형 정치인을 계양에 보낸 것은 우리 국민의힘이 계양 문제에 얼마나 진심인지 보여주는 것"이라며 "당장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성과낼 수 있는 몇 가지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면서 튀김을 서로 먹여주기도 하는 등 친근한 모습을 보였다.
 
시장 간담회 이후 퇴근길 인사도 함께 이어갔다. 한 비대위원장을 보러 온 인파에 원 전 장관은 "퇴근 인사는 저희가 하겠다. 인기가 있으니까 방해가 된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원 전 장관과 포옹을 나눈 뒤 계양행을 마쳤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