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혈 기울였지만 엑스포 유치 무산…대통령실 "국민께 위로와 감사"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2030 부산엑스포 유치 불발…사우디 119표·한국 29표·이탈리아 17표
대통령실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
한덕수 총리 "무거운 책임감 느껴…외교적 자산 더 발전시킬 것"

국토 종주로 부산까지 달려왔는데. 연합뉴스국토 종주로 부산까지 달려왔는데.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9일 2030 부산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에 실패한 데 대해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고 밝혔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밤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부산 유치를 응원해 주신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리야드)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에서 1차 투표에 참여한 총 165개국 중 119개국 표를 얻어 엑스포 유치에 성공했다. 우리나라(부산)는 29표, 이탈리아(로마)는 17표를 얻었다.

우리나라와 이탈리아에 비해 일찌감치 유치전에 뛰어든 사우디는 초반부터 막강한 '오일머니'를 내세우며 공세를 펼쳐 득표에 앞선다는 평가를 받았다.

부산,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실패. 연합뉴스부산, 2030 세계박람회 유치 실패.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BIE 총회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그동안 지원해 주신 성원에 충분히 보답하지 못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30 부산 엑스포를 위해 노력해주신 재계 여러 기업과 힘 써주신 모든 정부 관계자, 부산 시민들, 국회의 만장일치의 지원 등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결과에 대해서는 저희가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동안 182개국을 다니면서 우리가 얻은 외교적 자산은 계속 더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마지막까지 총력을 다한 대한민국 국민 모두 자랑스럽다"라는 반응을 내놨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2030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한 대장정은 끝을 맺었지만, 한마음으로 끝까지 최선을 다한 우리의 모습은 전 세계에 감동을 주기 충분했다"며 "다시 한번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한 정부와 기업 그리고 모든 국민의 노력과 열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