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가 전한 자녀 근황 "딸, 배우 꿈꿔서 예중 진학"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방송 캡처방송 캡처배우 이영애가 SBS '미운 우리 새끼'를 통해 자녀들 근황을 전했다.

이영애는 지난 26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섭외에 응한 이유에 대해서는 "평소 남편과 즐겨 보는 프로그램이어서 나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초등학교 6학년이 된 쌍둥이의 엄마인 이영애는 아이들에게 잔소리를 하기도 하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저도 참고 참았다가 한 번씩 잔소리를 한다. 천천히 화내는 스타일인데 아들은 그게 더 무섭다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영애의 딸 역시 배우를 꿈꾸고 있어 예술중학교(이하 예중)에 진학했다고.

이영애는 "딸이 (끼가) 있다. 사진 찍는 걸 좋아한다. 저를 따라 배우가 되고 싶어하는데 예중에 가서 성악 전공을 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학교에 가야 하면 딸이 '엄마 연예인같이 하고 나와'라고 한다. 그래서 학교 가는데 미용실도 간 적이 있다"라고 전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학부모들과 교류가 있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이영애는 "양평에 살 때 마당이 있어 50명까지 초대한 적도 있다. 노래방도 부부동반으로 가보게 되더라"라고 답했다.
 
한편 이영애는 2년 만에 tvN 드라마 '마에스트라'로 복귀한다. 12월 첫 방송되는 '마에스트라'는 비밀을 가진 여성 지휘자가 오케스트라 안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를 파헤치며 자신을 둘러싼 진실에 다가가는 이야기로, 이영애는 클래식계의 신성(新星) 지휘자 차세음을 연기한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