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생이 '여자애들 패요'…MBC 당근칼 오보 사과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방송 캡처방송 캡처MBC가 당근칼 완구 보도의 자막 오류를 사과했다.
 
MBC는 22일 방송된 '2시 뉴스 외전'을 통해 전일 '뉴스데스크'에서 자막이 잘못 송출된 당근칼 완구 관련 보도를 사과했다.

'2시 뉴스 외전' 앵커는 "어제 '뉴스데스크'에서 '파인애플 껍질도 뚫어, 당근칼 주의보'라는 제목으로 초등학생들이 사용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에 대해서 보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하지만 보도 이후 검토한 결과 보도에 포함된 초등학생 인터뷰 내용 가운데 "여자애들도 해요"라는 부분의 자막을 "여자애들 패요"로 잘못 방송됐다"며 "이에 대해 시청자 여러분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인터뷰에 응한 초등학생과 부모를 향해서도 "사과드린다. 앞으로 뉴스 보도에 있어 신중하고 면밀한 검토를 거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21일 '뉴스데스크'에서는 초등학생들 사이 유행하는 당근칼의 위험성을 보도했다. 당근칼을 소지한 초등학생을 인터뷰하며 "여자애들도 해요"라는 녹취 내용을 '여자애들 패요'라고 자막 표기를 잘못했고, 이로 인해 해당 초등학생과 부모가 비판 받는 사태가 발생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상단으로 이동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다음 카카오채널 유튜브

        다양한 채널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제보 APP설치 PC버전

        회사소개 사업자정보 개인정보 처리방침 이용약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