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손이 뺨에 맞았다"…누리꾼 공분 산 '대전 학부모' 입장문[이슈시개]

노컷뉴스 이 시각 추천뉴스

닫기

- +

이 시각 추천뉴스를 확인하세요

연합뉴스·보배드림 캡처연합뉴스·보배드림 캡처
악성 민원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진 대전 초등학교 교사 사건과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잘못된 부분을 바로잡겠다'는 취지로 입장문을 냈으나 오히려 논란을 더 키우고 있다.

12일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따르면, 미용실을 운영하는 해당 학부모 A씨는 전날 밤 이 커뮤니티에 입장문을 올려 "세상에 퍼진 루머들이 진정성이 아닌 악성 루머들로 비화해 저희 입장을 표명하고자 글을 올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2019년 1학기 초부터 아이의 행동이 이상해지는 것을 느꼈다. 2학기가 끝나갈 무렵 1년 정도 다니던 학원에선 아이가 틱장애 증상을 보이고 대답도 하지 않고 있으며 작은 소리에도 귀를 막고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교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건 아닐까 확인해 보니 아이가 교장실로 간 일이 있었다"며 "같은 반 친구와 놀다가 손이 친구 뺨에 맞았고, 선생님이 제 아이와 빰을 맞은 친구를 반 아이들 앞에 서게 해 사과하라고 했지만 아이는 이미 겁을 먹어 입을 열지 못했다"고 밝혔다.  

운구 차량 못 보내는 어머니. 연합뉴스운구 차량 못 보내는 어머니. 연합뉴스
A씨는 선생님이 자신의 아이에게 어떤 벌을 줄 지 같은 반 학생들 의견을 받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아이는 훈육의 담당자인 선생님이 정한 벌이 아닌 아이들이 정한 벌을 받아야 했다"며 "아이는 이런 상황이 무섭고 힘들어 손으로 귀를 막고 있었으나 선생님은 손을 내리라고 했고 아이는 교장실로 보내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교장 면담을 신청했다면서 "교장, 교감, 고인이 되신 선생님까지 모두 같은 자리에서 면담했다. 선생님께 저희 아이의 잘못을 인정했지만 훈육하는 과정에서 마치 인민재판식의 처벌방식은 8살 아이에게는 받아들이기 힘들 것 같으니 지양해주실 것을 요청했다"고 썼다.

이어 "저희도 아이에게 '선생님을 만나면 죄송하다고 말씀드리라'고 지도할테니 선생님께서도 아이들 없을 때 한 번만 안아주면서 '미안했어' 한 마디만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부탁을 드렸다"며 "그렇지만 선생님은 면담 다음 날부터 학기가 끝날 동안 병가로 학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셨다"고 전했다.

A씨는 "8살 아이가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이 벌어진 것에 화가 났고 선생님이 아이와 약속한 부분도 이행되지 않아 정서적 아동학대 신고를 결정했다"면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열려 해당 선생님의 담임 배제, 선생님과 아이의 다른 층 배정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추모공간 앞에서 오열하는 유족. 연합뉴스추모공간 앞에서 오열하는 유족. 연합뉴스
A씨에 따르면 학폭위는 '차후 아이 학년이 올라갈 때 해당 선생님 담임 배제', '아이와 선생님 다른 층 배정' 등 학부모측 요구를 수용하는 조건으로 마무리됐다. 그러나 해당 교사가 지난해 아들의 옆 교실에 배정되자 A씨는 대전교육청에 민원을 넣었다.

A씨는 "학폭위를 마무리 짓고 지금까지 선생님께 개인적인 연락을 드린 적도, 만난 적도, 학교에 찾아간 적도 단 한 번도 없다"면서 "선생님께 반말하거나, 퇴근길에 기다려서 험담하거나, 길거리에 못 돌아다니게 한 적, 개인적으로 연락한 적도, 만난 적도, 신상정보 유출했다고 찾아가서 난동 피운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입장문에 달린 500건 이상의 댓글 중 대다수는 A씨에 대한 비판과 질타였다. "말이야 방구야. '친구빰을 손으로 때렸다'가 정상적 표현이다"나 "저런, 친구뺨이 그쪽 자녀분 손을 때렸군요" 등 특이한 인식이 지적되는가 하면, "한 가정이 당신들 때문에 큰 고통 속에서 살게 됐으니 당신들도 꼭 똑같은 고통 속에서 살기바란다"는 분노 표출도 있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방송인 허지웅도 SNS에 글을 올려 "선이란 게 있다"며 비판했다. 그는 "'아들 손이 친구 뺨에 닿았다', 악성 민원으로 시달리다 결국 세상을 떠난 대전의 초등학교 교사 가해자로 지목된 학부모가 입장문에서 밝힌 내용 중 한 구절이다"라며 "대체 어떤 상식적인 사람이 이 입장문 속의 행동들을 정상이라 생각할까"라고 지적했다.
 
허지웅은 "사람으로서 스스로 지켜야 할 선이 일단 있을 것이고, 그런 선을 지키지 않는 자들을 막고 교사를 보호하기 위해 법과 제도가 강제하는 선이 있을 것"이라며 "지금 우리나라에 저 두번째 선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거나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아들이 친구의 뺨을 때렸다는 사실이 아들의 손이 친구의 뺨에 닿았다는 입장으로 바뀌는 동안, 그게 부모의 마음이라는 수사로 포장되는 동안 교사의 기본권도, 그렇게 자라난 아이들이 만들어갈 우리 공동체의 미래도 함께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0

0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이동